컨텐츠 바로가기

'쿠팡 물류센터 화재' 나흘째 진화…곳곳에 잔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기도 이천의 쿠팡 물류센터 화재 진압이 나흘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어제(19일) 낮에 큰 불길은 잡았지만 건물 안 곳곳에 잔불이 남아 있는 상태입니다.

불은 지난 17일 새벽에 시작된 이후 사그라들었다가 거세지기를 반복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경기 광주소방서 김동식 구조대장이 실종됐다가 48시간 만에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김 대장 빈소에는 어제 송영길 민주당 대표에 이어서 오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찾는 등 정치권 인사들의 조문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윤정식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