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96942 0512021062068896942 02 0213009 society 7.1.3-HOTFIX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158000000

코로나 여파 비대면·비접촉 강화 생활방역용품 디자인 출원 급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언택트가 대세”…투명 소재 활용 트렌드 뚜렷

뉴스1

연도별 디자인 출원 현황(2016 ~ 2020년)© 뉴스1


(대전ㆍ충남=뉴스1) 박찬수 기자 = 지난해 코로나19 유행과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으로 비대면·비접촉 생활 방역용품 디자인 출원이 급증했다.

20일 특허청에 따르면 지난해 생활 방역의 중요성이 강조되면서 비대면·비접촉 위주의 개인생활 방역용품(마스크, 체온계, 손 소독기), 집단생활 방역용품(칸막이, 소독용 분무기, 방역 게이트) 디자인 출원이 활발히 이뤄졌다.

방역용품별로 보면 마스크는 코와 입을 가리는 일반적인 형태의 디자인 출원비율이 2019년 80.2%(630건)에서 2020년 63.4%(1,584건)로 감소한 반면 비대면 기능이 강화된 안면보호 마스크 디자인 출원비율이 2019년 0.4%(3건)에서 2020년 4.9%(121건)로 증가했다.

입부분이 투명한 마스크의 디자인 출원비율도 2019년 0.1%(1건)에서 2020년 7.0%(175건)로 증가했다. 이는 ‘마스크 착용으로 인해 발생하는 영유아 언어발달 지연과 청각장애인의 학습권 보장20 등의 필요성이 디자인에 나타난 것으로 해석된다.

체온계는 2019년에 전부(6건) 접촉식 형태의 디자인으로 출원됐으나, 2020년에는 접촉에 의한 감염예방을 위해 접촉식 형태의 디자인 출원비율이 9.8%(4건)로 감소한 반면에 비접촉식 형태의 디자인 출원비율은 87.8%(36건)로 급증했다.

손 소독기는 소형 디자인 출원비율이 2019년 90.9%(10건)에서 2020년 33.9%(37건)로 감소한 반면 비대면·비접촉을 위한 체온 감지센서, 소독액 자동분출 기능이 결합된 대형 스탠드 형태의 디자인 출원비율은 2019년 9.1%(1건)에서 2020년 47.7%(52건)로 뚜렷한 증가세를 보였다.

칸막이는 과거 공간을 분리할 목적으로 불투명 소재가 주로 사용되었으나, 2020년에는 비말 방지와 얼굴을 보면서 의사소통이 가능하도록 투명 소재가 사용된 디자인이 85건(64.9%) 출원됐다.

방역 게이트는 2019년에 1건(100%)의 고정설치형 디자인 출원이 전부였으나, 2020년에는 71건(63.4%)의 고정설치형 디자인 출원과 함께 방역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사용자 편의성을 높인 바퀴가 부설된 이동형 디자인도 41건(36.6%) 출원됐다.

특허청 산업디자인심사팀 이도영 심사관은 “생활 방역용품 디자인 출원 증가 및 디자인 트렌드의 변화는 업계에서 코로나 일상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온 결과로 보인다. 당분간 비대면·비접촉 기능 강화와 투명 소재를 활용한 디자인의 추세가 계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pcs4200@hanmail.net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