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96880 0352021062068896880 04 0402003 world 7.1.4-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false true 1624157387000

백신 맞고 일본 입국한 외국 올림픽선수단 1명 코로나19 확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우간다 선수단 9명 중 1명 공항에서 양성 판정

백신 접종 완료·출국 전 음성증명서 제출에도


한겨레

도쿄올림픽 출전을 위해 일본에 입국한 우간다 선수단이 20일 지바현 나리타공항을 떠나고 있다. 전날 입국한 선수단 9명 중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 1명을 제외한 이들이 합숙 장소로 이동했다. 나리타/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쿄올림픽 출전을 위해 일본에 입국한 외국 선수단 중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20일 <엔에이치케이>(NHK) 방송과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 보도를 종합하면 전날 오후 도쿄로 가는 관문인 나리타공항으로 입국한 우간다 선수단 9명 중 1명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난해 도쿄올림픽·패럴림픽 1년 연기 결정 뒤 일본에 도쿄올림픽 출전을 위해 입국한 선수 중 확진 판정을 받은 선수는 이번이 처음이다. 올해 도쿄올림픽 출전을 위해 일본에 입국한 선수단은 이달 초 오스트레일리아 소프트볼 대표가 처음이었으며 우간다 선수단이 두번째다.

우간다 선수단은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하고 출국 전 72시간 이내에 받아 제출한 코로나19 검사에서도 음성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일본 정부가 나리타공항에서 코로나19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한 결과 1명 확진이 확인됐다. 공항에서 확진자를 발견하지 못했다면, 자칫 방역망이 뚫릴 뻔한 사건이 발생한 것이다.

우간다 선수단은 복싱, 역도와 수영 등에 출전할 선수들이다. 양성 판정을 받은 선수 1명을 뺀 나머지 8명은 사전 합숙 훈련 장소인 오사카부 이즈미사노시로 전용 버스를 타고 이동했다. 음성 판정을 받은 선수들도 당분간 연습을 하지 않고 호텔에 머무를 예정이다.

한편, <닛폰텔레비전>은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 등이 다음달 23일 열리는 도쿄올림픽 개막식에 관중을 2만명까지 받은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20일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관중을 1만명까지 수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데, 개막식에 한해 이보다 갑절 많은 2만명을 관중 상한선으로 검토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감염병 전문가이면서 일본 정부 코로나19 대책을 이끌어온 오미 시게루 회장이 ‘무관중 개최’가 적절하다는 의견을 지난 18일 하시모토 세이코 도쿄올림픽조직위원장과 니시무라 야스토시 경제재생 담당상에게 제출하는 등, 관중 수용 자체에 대한 반대가 일본 내에서도 많은 상태다.

조기원 기자 garden@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33살 한겨레 프로젝트▶‘주식 후원’으로 한겨레의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