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96858 0512021062068896858 01 0103001 politics 7.1.3-HOTFIX 51 뉴스1 66617368 false true false true 1624157531000

이슈 윤석열 행보에 쏠리는 눈

이동훈 대변인, 돌연 사퇴…'입당 혼선' 경질? 윤석열에 마음 떠나?(종합)

댓글 1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동훈 "일신상의 사유로 사퇴"…이상록 대변인 "조속히 후임 인선"

지난 18일 이동훈 "입당 당연" 언급…尹, 당일 저녁 "겸허하게 잘하자" 격려 이튿날 사의

뉴스1

야권의 유력한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서울 남산예장공원에 문을 여는 우당 기념식 개관식에 참석하기 위하여 행사장으로 들어가는 도중 취재진의 질문에 답을 하고 있다. 지난 3월 4일 윤 전 총장이 검찰총장직을 사퇴한 지 3개월여 만의 첫 공식행사 참석이다. 2021.6.9/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기범 기자,최동현 기자 = 야권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첫 영입 인사인 이동훈 대변인이 20일 돌연 사퇴했다. 지난 10일 대변인에 내정되며 얼굴을 알린 지 열흘 만이다.

윤 전 총장이 오는 27일쯤 정치선언 후 민심투어 등을 진행하며 본격적인 대권행보를 시작할 예정인 가운데 악재를 맞이한 모습이다.

이동훈 전 대변인은 이날 오전 "일신상의 이유로 직을 내려놓는다"며 사퇴 의사를 밝혔다. 이 전 대변인이 물러나면서 윤 전 총장 측 소통 창구는 동아일보 법조팀장 출신의 이상록 대변인만 남게 됐다.

이상록 대변인은 "빠른 시일 내에 후임 대변인을 인선하려고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선일보 등에서 오래 정치부 기자로 취재해 온 이 전 대변인은 윤 전 총장이 대권행보를 위해 영입한 첫 인사다. 조선일보 논설위원으로 재직하다 지난 10일 윤 전 총장 측 대변인으로 내정, 15일부터 정식 업무를 수행했다.

이상록 대변인은 이 전 대변인 사퇴와 관련해 "윤 전 총장은 지난 18일 저녁 두 대변인을 만나 '앞으로 국민 앞에 더 겸허하게 잘하자'고 격려했다"며 "하지만 이 전 대변인은 19일 건강 등의 사유로 더 이상 대변인직을 수행하기 어렵다는 뜻을 밝히자 윤 전 총장은 아쉬운 마음으로 이를 수용했다"고 밝혔다.

이 전 대변인의 사퇴 의사에 윤 전 총장이 '아쉬운' 마음으로 수용했다고 밝혔으나 정치권에서는 이번 사퇴를 두고 다양한 해석이 나온다.

우선 '국민의힘 입당'을 둘러싼 혼선이 직접적인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앞서 이 전 대변인은 지난 18일 오전 라디오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을 기정사실화한 바 있다.

이 전 대변인은 당시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을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여도 되느냐'는 라디오 진행자의 질문에 "그래도 될 것 같다"고 답했다.

이 전 대변인은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이 중도·보수·탈진보를 아우를 것이라며 "텐트를 치려면 중심축을 어디에 박느냐가 중요한데, 제3지대를 얘기하는 분들도 있지만 윤 전 총장은 보수인 중심인 국민의힘이 중심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윤 전 총장 측은 불과 몇 시간 뒤 "국민의힘 입당 문제에는 경거망동하지 않고 태산처럼 신중하게 행동할 것"이라고 입장을 선회했다. "입당 여부는 '민심투어' 이후 판단할 문제"라는 게 윤 전 총장의 언급이라고 했다.

이에 정치권에서는 국민의힘 입당과 관련한 이 전 대변인의 언급이 윤 전 총장의 뜻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해 혼선을 빚으면서 이 전 대변인이 사실상 경질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실제 윤 전 총장은 지난 18일 오후 직접 언론과의 통화에서 국민의힘 입당 여부에 대해 "손해 보더라도 천천히 결정하겠다"며 이 전 대변인의 앞선 언급을 직접 부인했다.

윤 전 총장이 혼선 당일인 지난 18일 저녁 두 대변인을 만나 "앞으로 국민 앞에 더 겸허하게 잘하자"고 말한 것도 사실상의 '질책'으로 보인다는 해석이다.

이에 대해 이상록 대변인은 통화에서 "실수가 있었지만 잘해보자는 분위기였지, 꾸짖는 자리는 아니었다"고 말했다.

다만 윤 전 총장을 가까이에서 보좌하는 대변인이 '입당'에 대한 윤 전 총장의 의중을 몰랐을 리 없다는 점에서 이번 혼선은 이 전 대변인의 실수라기보다 내부 의사소통의 문제였을 것이란 분석도 있다.

이를 수습하는 과정에서 이 전 대변인이 윤 전 총장 등과 의견 충돌을 빚은 끝에 마음을 정리한 게 아니냐는 것이다. 국민의힘 입당 등 향후 정치행보를 두고 두 사람 간 견해차가 벌어진 끝에 이 전 대변인이 떠난 게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앞서 이 전 대변인이 기자들과의 단체 채팅방에서 기자를 '후배'로 부르거나 특정매체를 일방적으로 간사로 지정해 논란이 됐던 것도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
pkb1@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