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96161 0102021062068896161 01 0101001 politics 7.1.4-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154139000

“이준석에 감정적 대응 유권자 반응 안 좋아” 여권서도 비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공개한 지원서.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성회 열린민주당 대변인이 20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병역 의혹에 대해 “이준석 대표에 대한 감정적 대응을 하는 걸 유권자들이 좋게 봐주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이 대표의 병역 의혹을 민주당의 김용민, 김남국 의원이 공식 제기했고, 최초 발언은 이상호 기자라고 설명했다. 10년 전 강용석 전 의원의 고발부터 시작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 대표의 산업기능요원 군 복무는 당시 지식경제부의 공고 사업이었다면서, 고발조치 뒤에 병무청에서도 확인에 들어갔던 일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의원들은 병역 의혹을 제기하기 전에 먼저 지식경제부(현 산업통산자원부)와 병무청와 법무부를 통해 관련 자료를 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원 서류는 남아있는지, 당시 담당자는 아직 근무 중인지, 병무청과 검찰의 조사 결과서 내용은 어땠는지 등을 먼저 확인했어야 한다는 것이다.

김 대변인은 “확인이 되는 것도 있고 안되는 것도 있을 것”이라며 “이준석 대표의 해명은 나왔으니 아마도 쟁점은 이준석 외에 졸업생 지원자 합격 사례가 있는지 몇 명인지, 없다면 왜 이준석만 합격을 시켜줬는지 등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서울신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당 의원들은 여당이니 먼저 정부 부처를 통해 확인해보고 아직 이해가 안되는게 있으니 이 대표의 해명을 압박해야 순서가 맞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야당 대표에 대한 여당 의원의 문제제기는 좀 더 날카로워야 한다”면서 “김용민, 김남국 의원은 아마 이런 조사 절차를 진행 중일텐데, 좀 더 기다려 결정적 문제가 있는지 확인한 후 검증 공세를 하는 게 맞다”고 주장했다.

이어 “따릉이 때도 그렇고, 이준석 대표에 대한 감정적 대응을 하는 걸 유권자들이 좋게 봐주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가 당 대표로 출근을 하던 날 공유자전거인 따릉이를 이용해 큰 화제를 모으자 여권에서는 국회의사당 지하철역에서 국회까지 거리가 가깝다며 ‘쇼’를 한다고 공세를 펼쳤다. 하지만 이 대표는 국회의사당역이 아니라 여의도역에서 지하철을 내려 따릉이를 이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병역특례에 대해 하버드대를 졸업하고 지원했던 산업기능요원은 모두 학사 졸업 또는 그 이하가 자격 요건이라고 해명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