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95700 0042021062068895700 02 0201001 society 7.1.5-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24151824000

쿠팡 물류센터 나흘째 진화 중...구조대장 추모 발길 이어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불길 잡았지만 불씨 곳곳…흰 연기 이어지는 상태

소방 당국 "큰 불길은 잡아…내부 택배 물품 아직 타는 중"

8시 반쯤 소방대원 내부 진입…추가 진화 중

[앵커]
지난 목요일 발생한 경기도 이천 쿠팡 물류센터에서 나흘째 진화 작업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밤샘 진화 끝에 큰 불길은 잡았지만, 여전히 건물 내부에 불씨가 남아 있는 상황입니다.

48시간 만에 현장에서 숨진 채 발견된 김동식 구조대장의 빈소에는 밤새 추모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자세한 소식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황보혜경 기자!

우선 현재 불길은 많이 잡힌 건가요?

[기자]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큰 불길은 잡았지만, 여전히 건물 안에 불씨는 남아 있는 상황'입니다.

지금 제 뒤로 새까맣게 타버린 물류센터에서 계속 흰 연기가 새어 나오는 게 보이실 겁니다.

한때 검은 연기가 건물 전체를 뒤덮었던 것과 비교하면 지금 연기의 색이나 양으로 봤을 때 큰 불길은 잡았다는 게 소방당국의 설명입니다.

조금 전인 아침 8시 반쯤, 소방대원 5개 조가 건물 안으로 들어가 추가 진화 작업을 시작했습니다.

지하 2층과 지상 1, 2층에서 남은 불씨를 진화하고 있습니다.

소방당국이 오늘 안에 완전 진화한다는 계획이지만, 쉽지는 않을 전망입니다.

건물 안에 있는 택배 물품 등에 여전히 불씨가 남아 타오르고 있기 때문입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불이 완전히 꺼지면 화재가 난 이유와 불이 크게 번진 원인 등을 밝히는 합동감식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내일(21일) 오전 10시엔 건물 붕괴 위험 등 건물 전체에 대한 정밀 안전진단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앵커]
어제(19일) 숨진 채 발견된 구조대장의 빈소에도 밤새 추모 발길이 이어졌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어제, 이곳 현장에서 경기 광주소방서 소속 119 구조대장 김동식 소방경이 발견됐는데요.

진입했던 지하 2층 입구를 50m 남겨 두고 숨진 모습이었습니다.

경기도 하남시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에는 김 대장을 기리는 발길이 밤새 이어졌습니다.

동료 소방관들은 화재 현장에서 항상 앞장섰던 든든한 대장이었다고 고인을 기억했는데요.

또 누구보다 후배를 아끼는 따뜻한 사람이었다며 눈시울을 붉혔습니다.

이 밖에도 김부겸 국무총리,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정치권 인사들의 조문도 이어졌습니다.

경기도는 김 대장을 한 계급 추서하고, 내일(21일) 오전 김 대장의 장례를 치를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경기도 이천 쿠팡 물류센터에서 YTN 황보혜경[bohk1013@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