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95541 0372021062068895541 07 0701001 culture 7.1.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151455000

봉분 위 SUV 섰던 쪽샘 공개 ‘1500년전 무덤, 선을 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쪽샘지구 유물 발굴 현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소장 이종훈)는 오는 26일 오전 10시부터 총 5회(10시, 11시, 14시, 15시, 16시/회당 20명 제한)에 걸쳐 경주 쪽샘유적발굴관에서 쪽샘 44호분 발굴현장과 주요 출토유물을 설명하는 일반인 현장 설명회 ‘1500년전, 신라 무덤 안으로 선을 넘다’를 개최하기로 하고, 21~23일 참가 신청을 받는다.

신라 왕족과 귀족 등 최고 지배계층의 집단무덤으로 알려져 있는 쪽샘유적은 2014년부터 8년째 정밀발굴조사가 진행되고 있는 곳으로, 최근 한 SUV 차량이 무단으로 봉분 꼭대기에 올라가 화제가 되기도 했다.

헤럴드경제

도로와 가까워 일반 차량의 무단 진입도 쉬웠던 쪽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쪽샘지구엔 발굴팀을 위한 한옥모양의 가건물도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4호분은 지름이 30m에 이르는 돌무지덧널무덤으로, 둘레돌 밖에서는 제사에 쓰였던 큰 항아리와 함께 기마행렬(騎馬行列), 무용(舞踊), 수렵(狩獵) 등 다양한 모습을 선으로 그린 목긴항아리가 발견된 바 있다.

또한. 2020년 내부조사 과정에서 무너진 흙과 돌을 걷어내자, 무덤 주인공이 묻혔던 공간이 1500여 년 만에 세상에 나온 바 있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금동관을 쓴 무덤 주인공을 금귀걸이, 금과 유리로 만든 구슬로 꿴 가슴걸이, 은허리띠 장식, 금·은제 팔찌와 반지 등 금과 은으로 만든 호화 장신구로 치장을 한 신라 최상층(왕족)의 여성으로 추정하고 있다.

헤럴드경제

44호분 출도 유물 정밀 파악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돌무지덧널무덤은 적석목곽묘(積石木槨墓)로 나무로 짠 곽 주변에 돌을 쌓고 봉분을 덮은 신라 특유의 무덤이다. 둘레돌은 호석(護石)이라고 하며, 무덤 봉분 가장자리에 돌로 쌓아 돌린 시설이다.

21일 9시부터 23일 오후 6시까지 전화(054-622-1704, 1705)로 신청할 수 있으며, 24일 오전 10시 선정 결과가 개별 통보될 예정이다. 7월 1일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유튜브에서 현장 설명회가 공개되며, 댓글로 질의응답도 진행한다.

abc@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