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95473 0012021062068895473 03 0304001 economy 7.1.3-HOTFIX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true 1624151040000

‘주가 급등’ 카카오그룹…국내 5대 그룹에 ‘우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계열사 포함 시총 73조9344억

카뱅 등 상장 앞둔 하반기 더 늘 듯

[경향신문]

경향신문

최근 주가 급등으로 국내 증시 시가총액 3위에 오른 카카오가 그룹 단위로도 시총 기준 5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한국거래소와 금융정보업체 인포맥스에 따르면 카카오와 상장된 계열사(카카오게임즈·넵튠)를 합한 시총은 지난 18일 기준 73조9344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삼성그룹(751조1009억원), SK그룹(200조9109억원), LG그룹(158조1144억원), 현대차그룹(152조2861억원)에 이어 5위의 규모다. 6위는 네이버그룹(65조3768억원), 7위는 셀트리온그룹(61조3816억원)이다.

카카오그룹은 1년 반 전인 2019년 말에는 시총 13조2388억원으로 그룹 시총 순위 13위였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로 카카오의 주가가 급등하면서 지난해 연말에는 시총이 37조8524억원으로 크게 늘어났다. 올해에도 주가 급등세를 이어가면서 코로나19 이후 함께 대표적인 성장주로 꼽히던 네이버그룹, 셀트리온그룹마저 추월했다.

카카오그룹의 시총은 올 하반기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뱅크가 유가증권시장 예비상장심사를 통과하고 오는 7월 기업공개(IPO)를 앞두고 있다. 카카오페이도 이달 중 유가증권시장 예비상장심사를 통과할 것으로 보인다. 비상장 주식 거래 플랫폼 ‘서울거래소 비상장’에 따르면 카카오뱅크의 기업가치는 40조원대에 이른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와 카카오모빌리티도 내년 상장 준비에 나선다.

공정거래위원회 기업집단포털에 따르면 카카오그룹 계열사는 2015년 말 45개에서 지난해 말 118개로 2배 이상 증가했다. 같은 기간 삼성·SK·LG·현대차 등 4대 그룹 계열사가 모두 263개에서 330개로 67개 늘어난 것과 비교하면 카카오그룹 한 곳의 계열사가 4대 그룹을 합한 것보다 더 많이 증가했다.

카카오와 경쟁관계에 있는 네이버의 계열사 수가 2017년(45개)이나 지난해(45개)나 거의 변동이 없는 것과 비교하면 카카오의 확장세가 얼마나 빠른지 알 수 있다.

홍진수 기자 soo43@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알림] 경향신문 경력사원 모집
▶ 경향신문 프리미엄 유료 콘텐츠가 한 달간 무료~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