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94759 0372021062068894759 03 0306001 economy 7.1.4-RELEASE 37 헤럴드경제 61246938 false true false false 1624147312000

이슈 끝없는 부동산 전쟁

최종계획안 임박 GTX-D…‘집값 출렁’ 정부 고민 [부동산360]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르면 이달 말 GTX-D 최종 계획안 발표

지자체들, GTX-D 강남·하남까지 연장 요구

GTX 노선 따라 수도권 신고가 속출

어떤 결과 내놓든 갈등 이어질듯…정부 고심

내년 3월 대선, 6월 지방선거 표심에도 영향

헤럴드경제

지난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이정훈 강동구청장, 김상호 하남시장, 정하영 김포시장을 비롯한 GTX-D 노선 공동유치위원회 관계자 등이 GTX-D노선 강동~하남 구간 연결을 촉구하며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민상식 기자] 이르면 이달 말 서부권 광역급행철도(GTX-D) 최종 계획안 발표를 앞두고 정부의 고민이 커졌다. 꼬인 실타래를 풀 수 있는 마땅한 대안이 없어, 어떤 결과를 내놓든 갈등이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지자체 반발 등에 떠밀려 정부가 한 차례 노선 변경안을 내놨는데, 또 다시 확장 방안을 내놓기 쉽지 않은 상황이다. 정책의 신뢰성이 손상될 우려가 있다.

GTX-D 노선이 크게 변경될 경우엔 다른 지역에서도 노선 수정 요구 등이 빗발칠 것으로 예상된다.

GTX가 수도권 집값을 뒤흔들고 있는 점도 정부의 고민 중 하나다. GTX 노선이 지나거나 지날 가능성이 있는 곳은 신고가가 속출하는 상황이다.

이번 GTX-D 연장 여부는 내년 3월 대선과 6월 지방선거 표심에도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헤럴드경제

20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GTX-D 노선의 연장 여부가 담길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2021~2030년)’이 이르면 이달 말 발표된다. 이달 중 국토부 철도산업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될 것으로 알려졌다.



확정 고시를 앞두고 강남 직결을 요구하며 지자체들과 주민들이 총력전에 나선 모습이다.

인천시, 하남시, 김포시 등은 GTX-D 노선 원안 반영을 요구하는 주민 서명부 등을 국토부 등에 전달했다.

지자체와 주민들이 GTX-D 강남 직결에 사활을 걸고 있는 것은 GTX가 부동산 시장에 영향을 주는 대표적 사업이기 때문이다.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건설이 계획된 GTX는 노선을 따라 집값이 오르는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

결과에 따라 김포를 비롯해 노선이 지나는 지역의 집값이 또 한번 출렁거릴 가능성이 높다.

특히 일부 정책 방향 변경에 따라 광주~대구를 잇는 ‘달빛내륙철도’ 등 다른 지역에서도 숙원사업을 철도망 계획에 반영해 달라고 목소리를 높일 것으로 예상된다.

한 철도정책 전문가는 “GTX 노선에 따라 집값이 치솟다보니 주민과 지자체의 압박의 강도가 높아지고 있다”며 “마땅한 대안이 없어 정부의 고민이 크지만 악선례를 만들어선 안된다”고 말했다.

정부는 한국교통연구원의 수요조사 등을 통해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초안을 마련했다. 교통연구원은 지자체 요구대로 GTX-D 노선을 설계하면 지하철 2·7·9호선과 노선이 중복되고,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투자 규모를 적절히 안배하는 차원에서 김포~부천 연결로 정책 방향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GTX-D 노선안이 강남과 직결되기를 바랐던 경기도의 노선안보다 대폭 축소되자 서부권 지역민들은 해당 노선을 ‘김부선(김포-부천)’이라고 부르며 거세게 반발했다.

이에 정부는 최근 GTX-B 노선과 선로를 공유하는 방식으로 GTX-D의 일부(혹은 전체) 열차를 서울 여의도나 용산역까지 연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지만, 서부권 지역 주민들은 여전히 ‘강남 직결’을 고수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박상혁(김포시을) 의원은 국토부의 GTX-D 여의도·용산 연장 검토에 대해 “공식적으로 들은 바 없다”면서 “출퇴근 전쟁을 치르고 있는 김포 시민들을 위해 GTX-D 노선의 강남 연결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부는 지자체와 협의하겠다는 입장이다. 지난달 20일 노형욱 국토부 장관은 하남까지 연결되는 GTX-D 노선 원안을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해달라는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요구에 “확정 고시 전까지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국토부가 추진 중인 김포~부천 노선 사업비는 2조1000억원가량으로 추산된다. 서울 강남·강동·하남까지 확대하면 사업비가 5조9000억원, 인천이 요구한 노선을 추가하면 최대 10조원가량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mss@heraldcorp.com

헤럴드경제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