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94120 0562021062068894120 01 0101001 politics 7.1.3-HOTFIX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141510000

“사문서 위조, 업무방해 말 안 돼”…‘더벅머리’ 11년 전 지원서 공개한 이준석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10년 지식경제부 소프트웨어 마에스트로 과정 연수생 지원서 공개

세계일보

이준석 대표 페이스북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9일 군복무 시절 지원 자격이 없는 정부사업에 참여해 장학금을 부당 수령했다는 의혹을 반박하며 당시 지원서를 공개했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2010년 지식경제부 소프트웨어 마에스트로 과정 연수생 선발에 제출한 지원서를 공개했다.

그는 “지원서에 ‘산업기능요원’ 이렇게 정확히 쓰여 있다. 어디에 숨겨서 적은 것도 아니고 그냥 기본사항 란에 다 적어놨다”며 “정보통신산업진흥원에 문의하고 저렇게 작성하라고 해서 작성했다”고 설명했다.

이미 대학을 졸업하고 산업기능요원으로 대체복무 중이던 이 대표가 대학·대학원 재학생 대상 국가사업에 허위로 참여한 것이 아니냐는 여당 의원들의 의혹 제기를 반박한 것이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최고위원은 18일 이 대표를 향해 특혜 의혹을 제기하며 “업무방해를 넘어 사기죄까지 성립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남국 의원도 “산업기능요원 복무규율 위반 아닌가”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졸업생이라고 명기해서 지원했고, 합격자 발표에도 졸업생 명기돼 있으니 사문서위조니 업무방해니 말이 안 되는 건 이제 인식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무슨 재학 증명서를 위조했다느니 별 이야기가 다 나오는데 어떤 부도덕한 분의 증명서 위조를 옹호하다 보니 증명서 위조가 영화에서처럼 빈번한 줄 알고 있나 보다”고 했다.

그러면서 “사문서 위조니 업무방해니 방송하고 떠들고 했던 분들은 어디까지 가나 구경하고 구경이 끝나면 따로 대응하겠다”며 “국민이 소중한 때 쓰라고 준 면책특권 뒤에 숨어 법사위에서 이런 거 하고 있는 분들은 법적 책임은 면책될지 몰라도 정치적으로는 책임 감수하셔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