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93170 0032021061968893170 05 0508002 sports 7.1.4-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true 1624109105000

조상현 남자농구 대표팀 감독 "라건아 몸 상태 확인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19일 태국과 경기에서 슛을 시도하는 라건아.
[대한민국농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한국 남자농구 대표팀 조상현 감독이 약체 태국을 대파했지만 라건아(KCC)의 무릎 상태에 우려를 나타냈다.

한국은 19일(한국시간) 필리핀 앙헬레스에서 열린 2021 국제농구연맹(FIBA) 아시아컵 예선 A조 5차전에서 태국을 120-53으로 완파했다.

이틀 전 인도네시아를 꺾고 8월 인도네시아에서 열리는 FIBA 아시아컵 본선행을 이미 확정한 한국은 이날 태국전 승패에 큰 의미를 두지 않았다.

하윤기(고려대)가 34점, 10리바운드를 기록했고 여준석(용산고) 23점, 이현중(미국 데이비드슨대) 20점 등 젊은 선수들을 주로 기용했다.

연합뉴스

조상현 남자농구 대표팀 감독.
[대한민국농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조상현 감독은 경기 후 "라건아의 무릎 상태가 좋지 않아 젊은 선수들에게 기회를 주려고 했다"며 "어린 선수들이 생각 이상으로 열심히 해준 부분을 칭찬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라건아는 7분 24초만 뛰고 5점, 4리바운드의 성적을 냈다.

대표팀 전력에 큰 비중을 차지하는 라건아는 7월 리투아니아에서 열리는 도쿄올림픽 최종 예선에도 꼭 필요한 선수다.

조 감독은 "20일 필리핀과 경기에는 라건아의 상태를 확인해보고, 안 좋다고 하면 다른 선수들로 경기를 치를 생각"이라고 말했다.

5월 대표팀 지휘봉을 잡고 이번 대회를 통해 국가대표 사령탑 데뷔전을 치르는 조 감독은 "포인트가드 공격력이 부족한 것이 아쉽고, 양홍석(kt)도 앞서 치른 두 경기에서 부진했다"고 지적하며 "이현중, 하윤기와 같이 어린 선수들이 좋은 모습을 보인 것은 팀을 위해 얻은 부분"이라고 자평했다.

연합뉴스

태국 전에서 덩크슛하는 여준석.
[대한민국농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날 23점을 넣은 여준석은 "형들이 편하게 대해줘서 쉽게 성인 대표팀에 적응할 수 있었다"며 "이렇게 긴장하면서 뛴 적이 정말 오랜만인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여준석은 "이틀 전 인도네시아와 경기가 마음에 들지 않아 오늘은 다듬어서 나가야겠다고 생각했지만 오늘도 크게 마음에 들지 않았다"며 "그래도 임팩트 있는 플레이가 한두 개 정도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성인 대표팀에 있는 동안 많이 얻어가자는 목표로 열심히 배우겠다"며 "이후 19세 이하 대표팀에 가서는 좀 더 자신 있게 잘하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