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93000 0022021061968893000 01 0101001 politics 7.1.4-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106239000

조응천, 與경선연기 갈등에 “어려울 때일수록 원칙을 지켜야”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9일 당내 경선연기 논란과 관련해 “어려울 때일수록 원칙을 지켜야 한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경선연기를 둘러싼 당내 갈등이 첨예해지는 상황이라 한 말씀 드리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의원은 “여러 차례 말씀드린 바와 같이 4·7 재보궐 선거로 드러난 우리 당의 문제점인 ‘무능과 위선’은 아직 치유되지 않았다”며 “원내대표 선출과 전당대회 과정에서 우리 당의 문제점을 제대로 고백하지 않았고 그 원인을 제대로 짚어내지 못했으니 당연히 제대로 된 진단도 나오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조국의 시간’ 속에서 허우적대며 ‘조국의 강’을 건너지도 못하는 사이에, 부동산특위가 만든 대책은 현미경으로 들여다보면서 시장현실을 감안하지 않은 ‘비(非)아파트 임대사업자 대책’이란 것이 불쑥 튀어나와 우리 당 의원들로 하여금 내내 문자폭탄에 시달리게 했다”고 했다.

그는 “그 사이에 보수야당은 정권교체의 절박함으로 36세 청년을 당 대표로 선출하는 초강수를 택하고 세대교체와 혁신의 이미지를 선점하며 중도층과 2030 유권자의 마음을 빠른 속도로 입도선매(立稻先賣)하기 위해 달려가고 있다”며 “그런데 ‘쟤네가 계속 잘 할 리가 없다’ ‘저러다 곧 고꾸라진다’는 희망인지 기대인지 모를 이야기들을 들으면 답답하기 짝이 없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지금 우리 당이 집중해야 할 일은 한편으로는 ‘무능과 위선’이라는 우리 당의 고질적 문제점을 하루 빨리 고쳐나가면서 또 한편으로는 국민들께서 신뢰할 수 있도록 당을 쇄신하고 민생을 돌보는데 에너지를 집중하는 일”이라며 “그리고 쇄신과 혁신의 드라이브를 걸 수 있도록 당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에 힘을 모아주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 이런 식은 아닌 것 같다. 당내 대선 경선을 언제 할 것인가. 주위에서, 지역구 주민들이, 국민들께서 정말 이 문제에 관심을 기울이고 계시냐”며 “아예 무관심하거나 아니면 ‘저것들 안되니까 뭔가 규칙을 또 바꾸려고 난리치려나 보다’라고 코웃음 치거나 둘 중 하나 아니냐”고 했다.

조 의원은 “어려울 때일수록 원칙을 지키라고 했다. 눈앞의 이익을 좇지 말고 대의를 따르는 것 외에는 달리 방도가 없다”며 “정해진 경선 일정 원칙 속에서 치열하게 논쟁하자. 후보들은 물론이고 캠프에 참여하지 않은 의원들, 당원들도 당 쇄신 안, 부동산 정책, 복지 정책, 외교안보 정책 다 터놓고 치열하게 이야기 해보자. 저도 열심히 참여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