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92754 0492021061968892754 08 0804001 itscience 7.1.4-RELEASE 49 더게임스데일리 0 false true false true 1624102475000

스마일게이트 '로스트아크' 3개월 간 여름 공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주환 기자]
더게임스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마일게이트가 내달부터 9월까지 3개월 간 '로스트아크' 여름 맞이 공세를 이어간다.

스마일게이트RPG(대표 지원길)는 19일 온라인게임 '로스트아크'의 여름 업데이트 프리뷰 '로아온 미니'를 갖고 향후 서비스 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행사는 청각 장애를 위한 문자 중계가 병행 진행되기도 했다.

이날 금강선 디렉터는 여름 업데이트의 타이틀로 '아스탤지어'를 내세웠다. 이를 통해 몽환 군단장 아브렐슈드, 새 클래스 '소서리스', 성장형 무기 '에스더 무기', 가디언 토벌 '칼엘리고스' 및 '하누마탄' 등의 콘텐츠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23일부터 내달 7일까지 사전예약 신청을 접수한다. 이와 맞물려 워밍업 이벤트도 진행한다.

여름 업데이트의 핵심 중 하나인 4번째 군단장 레이드 '몽환의 아스탤지어'는 내달 28일 공개된다. 몽환 군단장 아브렐슈드는 6개 관문으로 이뤄진 최대 규모 레이드다.

이와 맞물려 지나치게 플레이가 길어지고 학습량이 늘어나는 것에 대한 피로도를 낮추기 위해 완료한 관문 단계를 저장한 뒤 차후 도전할 수 있는 기능을 함께 도입할 예정이다. 앞서 등장한 군단장 레이드에도 관문 저장 기능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군단장 레이드를 보다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낮은 입장 레벨과 상대적으로 쉬운 난도의 리허설 개념인 '데자뷰' 모드도 추가된다. 하드 모드는 9월 업데이트할 예정이며 노멀과 하드 간의 격차에 무게감을 주겠다는 방침이다.

더게임스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새 장비 슬롯 '팔찌', 그리고 최강의 성능을 가진 성장형 무기도 선보인다. 에스더 무기는 최강의 성능이지만 가성비가 많이 떨어지는 방식을 지향하고 있으며 아브렐슈드 하드를 통해 만나볼 수 있을 예정이다.

새 가디언 토벌 '칼엘리고스'와 '하누마탄'의 추가도 예고됐다. 각각 아브렐슈드 노말과 하드에 맞춰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토벌 맵 '어그러진 안개의 숲'에 대한 내용도 소개됐다. 맵의 스케일은 유지하면서 이동은 편하게 구성하는 것을 지향한다. 특히 '경공' 요소를 도입해 쾌적한 이동을 지원하겠다는 계획이다.

기존 군단장 레이드의 '헬' 난이도에 대한 일정도 발표됐다. 욕망 군단장 '비아키스'는 내달 17일, 광기 군단장 '쿠크세이튼'은 9월 업데이트 예정돼 있다. 조율의 서의 도입도 예고됐다.

마법사 직업군의 새 클래스 '소서리스'의 업데이트는 8월 11일로 예정됐다. 소서리스는 광역 딜링을 담당하는 정통 마법사로 각종 '속성'을 다룬다.

전설 아바타 시즌2가 내달 28일 업데이트된다. 이와 맞물려 기존 시즌1 전설 아바타 판매가 종료될 예정이다.

원정대 영지 콘텐츠에 '펫 목장'도 9월 추가된다. 펫들을 배치하고 교감할 수 있으며 펫들이 목장에서 생산한 아이템을 패션 아이템으로 교환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더게임스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콘텐츠 추가뿐만 아니라 대대적인 게임 개선안도 발표됐다. 내달 7일 프롤로그 개편 및 모험가의 길 개선 등의 업데이트를 선보인다.

이를 통해 신규 및 복귀 유저가 스토리를 빠르게 즐길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15~20분 정도로 압축된 새로운 프롤로그를 즐길 수 있을 전망이다. '성장의 방'을 통해 콘텐츠를 사전 학습할 수 있는 방안도 강화한다.

고속 성장의 '점핑'을 이용하지 않고 초반 구간을 차근차근 즐기는 유저들도 적지 않다고 금 디렉터는 소개했다. 이들을 위해 또 지나간 잔재로 내버려둘 수 없기 때문에 1~2티어 구간을 개편하겠다는 계획이다.

장비 재련 비용을 대폭 완화하고 장비 획득 콘텐츠도 재배치한다. 1티어를 302 장비로 단일화하고 2티어도 802 장비로 단일화하겠다는 방침이다.

유저들 사이에서 '폐사' 구간이라 불리는 플레이타임이 지나치게 높은 아이템 레벨 1302~1370 구간에 대해서도 개편에 나선다. 해당 구간 장비 재련 필요 경험치 30%를 줄이고, 재료 및 비용은 50% 감소하는 등 조정한다. 장비 재련 시 기본 성공률도 20% 추가하며 해당 구간을 보다 편하게 올라갈 수 있도록 개선한다.

더게임스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브 퀘스트 완료에 필요한 반복 수치도 완화한다. 또 퀘스트의 원정대 통합 및 일부 퀘스트 삭제를 통해 전반적인 퀘스트 효율성을 개선한다.

조화의 천칭의 세부 규칙이 콘텐츠별 상이한 것을 개편해 스킬룬, 각인 효과가 모두 적용되도록 통일한다. 조율의 서는 군단장 헬난이도를 추가하고 콘텐츠 성격에 맞춘 각인 개수를 적용한다.

원정대 영지의 '지식 전수'도 예고됐다. 이를 통해 부 캐릭터 육성 시 이미 완료한 서브 퀘스트의 일부를 다시 플레이할 필요 없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금 디렉터는 클래스별 사용 '각인'이 고착화됨에 따라 신규 각인 추가에 대한 수요가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 이에 신규 각인 추가 및 전투 각인 개편에 나설 예정이다. 향후 직업 각인 역시 개편하겠다는 계획이다.

새로운 채팅 시스템의 도입도 예고됐다. 채팅 인터페이스의 개선뿐만 아니라 사설 채팅방 개설도 지원된다. 이를 통해 타 서버의 유저를 초대할 수 있으며 자신이 오프라인 상태에서의 채팅방 내용도 추후 확인 가능하다.

이 외에도 원정대 단위로 친구를 관리할 수 있도록 커뮤니티 친구 시스템을 개편한다. 온오프라인 상태 변경을 지원하고 친구에 대한 메모도 작성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더게임스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킬, 장비, 카드, 보석 각 프리셋을 통합해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의 도입도 예고됐다. 또 인벤토리의 평균 21%를 차지하는 생활 관련 수집물의 도감화를 통해 공간을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캘린더 개편을 통해 특정 시간대에만 이용할 수 있었던 섬을 다양한 시간대로 확대한다. 다만, 보상의 획득을 제한하는 방식으로 조정한다.

또 떠돌이 상인이 모든 채널에 등장하도록 변경해 더욱 편하게 만나볼 수 있도록 한다. 수련장에서의 특성 및 각인 체험, 딜미터기 확인이 가능하도록 개선한다. 이 외에도 캐릭터 음성을 최대 4개까지 선택할 수 있도록 추가하는 것도 준비 중이다.

보다 다양한 아바타에 대한 요구의 목소리도 이어지고 있어 개선에 힘쓴다. 아바타 제작 관련 인원을 확충하고 개별 부위 아바타 출시도 확대해 더욱 자유롭게 매칭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금 디렉터는 여름 업데이트의 분위기를 더할 '마하라카 페스티벌'도 예고했다. 내달 7일 워터파크를 테마로 다양한 미니게임을 즐길 수 있는 여름 이벤트 섬을 공개한다. 수영복 아바타를 비롯, 다양한 패션 아이템도 출시할 예정이다.

1415레벨까지 빠르게 달성할 수 있는 성장 지원 이벤트 '하이퍼 익스프레스'도 선보인다. 이 외에도 신규 콜라보레이션의 공개도 예고했다.

더게임스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금 디렉터는 게임 외적의 운영 측면에서의 개선 계획도 밝혔다. 유저 유입에 비례해 문의사항이 급증했고 이에 대응할 수 있도록 고객센터 응대 인원을 두 배 확충한다. 문의 대응과 모니터링의 프로세스 및 시스템을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이슈 발생 시 조사 및 일괄 복구를 위한 툴도 강화한다.

연말 3주년을 기념하는 콘서트도 준비 중이라고 금 디렉터는 언급했다. OST 작곡자 또는 연주자의 이야기도 함께 들어볼 수 있는 토크 콘서트 형식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또 다양한 굿즈 제작 및 제공 채널 확장도 계획 중이다. 공모전에서 수상한 차량용 디퓨저 등을 제작 중에 있으며 추후 판매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유저가 게임을 즐기는 것으로 기부에 참여하는 캠페인을 진행하는 것도 기획 중에 있다.

금 디렉터는 여름 업데이트 발표를 마치며 어린시절 '여름방학'의 즐거운 추억을 다시 한번 선물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이후 다양한 키워드에 대한 질의응답 시간을 갖고 유저들과 소통 행보에 나섰다.

[더게임스데일리 이주환 기자 ejohn@tg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더게임스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