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92254 0042021061968892254 01 0101001 politics 7.1.3-HOTFIX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24096665000

北 전원회의, 경제난 타개에 집중...이인영 "대북 식량 협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어제(18일) 막을 내린 북한 노동당 전원회의는 코로나19 장기화 속에서 가중되고 있는 식량 부족 등 경제난 타개에 초점이 맞춰졌습니다.

북한이 전원회의에서 이례적으로 식량난을 공식 인정한 데 대해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대북 식량 협력에 주저할 이유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세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15일부터 나흘간 진행된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는 식량 문제 등 경제난 극복을 위한 대책 마련에 집중됐습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당 전원회의를 마무리하며 경제난을 반드시 극복하겠다고 선서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견인불발의 투지로 혁명 앞에 가로놓인 현 난국을 반드시 헤쳐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번 전원회의에서 민생고를 해결하기 위한 특별명령서까지 발령했습니다.

또 이례적으로 북한의 식량난을 인정하며 적극적 대책을 주문했습니다.

[김용현 /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 식량 문제를 북한이 당 중앙위 전원회의에서 외부로 공개할 정도면 이것은 북한으로선 불문율입니다.(중략!) (대화의 장에) 나올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낸다면 북한도 점진적으로 나올 수 있다는 그런 메시지가 식량난을 외부에 공개한 것이라고 볼 수도 있습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북한의 식량난과 관련해 대북 지원에 대한 적극적 의사를 표명했습니다.

이 장관은 한 방송에 출연해 "기회가 되고 북의 의사가 분명하다면 식량과 관련해 협력하는 문제에 대해 주저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북한의 의사 표시만 있으면 식량이나 비료 등 민생 부문 지원을 통해 남북 간 인도적 협력을 재개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앞으로 북측의 반응이 주목됩니다.

YTN 김세호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