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92177 0042021061968892177 01 0101001 politics 7.1.3-HOTFIX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24094461000

민주당, 경선 문제 내일 결정..."원칙대로" vs "논의부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송영길 대표, 부동산 세제 이어 대선 경선 고심

"주말 사이 대권 주자 의견 듣고 내일까지 결론"

이재명 "원칙 어기는 당, 국민이 어떻게 믿겠나"

이재명계 "대선 경선 일정, 의총 논의 사안 아냐"

[앵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당내 찬반 여론이 팽팽히 맞서는 대선 경선 연기 문제를 내일까지 결정한다는 계획입니다.

대권 주자들의 의견을 직접 듣고 최종 결정을 내릴 것으로 보이는데 적지 않은 진통이 예상됩니다.

김태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부동산 세제 완화라는 높은 산을 어렵게 넘은 민주당 송영길 대표!

숨 돌릴 틈도 없이, 이제는 당내 계파 갈등으로 번지고 있는 대선 경선 연기 문제에 대해 결단을 내릴 시간이 다가왔습니다.

송 대표는 주말 사이 대권 주자들의 의견을 직접 듣고 가능한 내일까지 결론을 내릴 예정입니다.

그런데 이견이 좁혀질 가능성은 크지 않습니다.

여당 대선 지지율 1위를 달리는 이재명 지사의 반대 의지가 확고한 데다,

[이재명 / 경기지사 (지난 10일) : 국민 눈높이에서 국민의 의사를 존중하고 특히 원칙과 상식에 부합하게 하는 것이 신뢰와 지지를 획득하는 길이라는 말씀을 한번 더 드립니다.]

최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도 원칙과 약속을 쉽게 어기는 당을 국민이 어떻게 믿겠느냐고 강조했기 때문입니다.

이낙연, 정세균계 의원들의 의총 소집 요구에 대해서도,

이재명계 의원들은 대선 경선 일정은 의총에서 논의할 사안이 아니라며 일찌감치 선을 그었습니다.

하지만 경선 연기를 주장해 온 의원들은 일단 모여서 토론부터 해야 한다며 뜻을 굽히지 않고 있습니다.

이처럼 이견이 크다면 결국 경선 연기 문제를 결정해야 하는 건 송영길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의 몫입니다.

사실상 직을 걸고 부동산세 완화를 관철했던 송영길 대표는 대선 경선 역시 모든 후보의 동의가 없다면 원칙대로 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송 대표의 리더십이 또 한 번 시험대에 올랐습니다.

YTN 김태민[tmkim@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