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천, 서울 이랜드에 2-0 승리…시즌 첫 K리그2 1위 등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김천 상무 선수단(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프로축구 K리그2 김천 상무가 8경기 무패행진을 달리며 이번 시즌 처음으로 리그 1위에 등극했다.

김천은 19일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서울 이랜드와의 하나원큐 K리그2 2021 17라운드에서 전반 35분 강지훈, 후반 6분 박동진의 연속골을 앞세워 2-0으로 이겼다.

이로써 김천은 최근 8경기서 4승4무의 상승세를 달렸고, 7승6무4패(승점 27)로 아직 경기를 치르지 않은 경쟁 팀들을 제치고 순위표 가장 높은 곳에 자리했다.

경기 초반엔 서울 이랜드의 공세가 거셌다. 하지만 장윤호의 프리킥이 골대에 맞고 나오는 아쉬움 속에 경기를 주도하고도 결실을 맺지 못했다.

그러자 김천이 반격에 나섰다. 김천은 전반 35분 강지훈이 먼 거리에서 간결한 슈팅으로 선제골을 뽑으며 전반전을 1-0으로 앞선 채 마쳤다.

후반 들어서도 김천의 좋은 기세가 이어졌다. 김천은 후반 6분 박동진이 수비수 1명을 제친 뒤 골키퍼와 일대일 찬스에서 여유로운 마무리로 추가골을 넣었다.

서울 이랜드는 후반 26분 레안드로가 일대일 찬스를 살리지 못하는 등 좋은 기회 속에서도 아쉬운 마무리로 추격 동력을 만들지 못했다.

결국 좋은 분위기의 김천이 홈에서 기분 좋은 승리와 함께 선두 등극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tree@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