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91880 0242021061968891880 02 0201001 society 7.1.4-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092709000

쿠팡물류센터 소방관 시신으로 발견…경기도, 도청장으로 엄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9일 구조대 투입 오전 11시49분 시신 수습

고립된 지하2층 입구 50m 지점에서 발견

[이천=이데일리 정재훈 기자] 경기도 이천 쿠팡물류센터 화재 현장 내부에 고립됐던 소방관이 끝내 숨진채 발견됐다.

소방당국은 19일 오전 10시 49분, 이천시 마장면 쿠팡물류센터 화재 현장 지하 2층 입구에서 직선으로 50m 가량 떨어진 곳에서 실종된 경기 광주소방서 소속의 김동식(52) 119구조대장의 유해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15명의 수색팀이 투입된지 17분만이다.

이데일리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 현장에서 순직한 경기 광주소방서 119구조대 김동식 구조대장 빈소가 19일 오후 경기도 하남시 마루공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대장은 이번 화재 발생 6시간 만인 지난 17일 오전 11시 20분께 화염의 기세가 다소 누그러지자 동료 4명과 함께 인명 검색을 위해 지하 2층에 진입했다. 김 대장이 이끈 구조팀이 지하 2층에 들어선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창고에 쌓인 가연성의 적재물이 무너졌다. 구조팀은 11시 40분께 탈출을 시도했지만 김 대장은 건물 밖으로 나오지 못해 그대로 고립됐다.

소방 당국은 즉시 김 대장 구조작업을 시작했지만 거세진 불길 탓에 김 대장이 고립된지 1시간 25분이 지난 오후 1시 5분께 구조작업을 중단했다.

이후 이틀이 지난 이날 오전 10시부터 20분간 진행된 건물에 대한 안전진단에서 “구조대 투입해도 이상 없다”는 결과가 나와 구조작업이 재개됐고 가족과 동료, 시민 등 많은 이들의 바람에도 이날 김 대장은 시신으로 발견됐다.

이데일리

19일 오후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 현장의 소방대원들이 화재 현장에서 광주소방서 119구조대 김동식 구조대장의 유해가 실린 구급 차량을 향해 경례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소방 관계자는 “내부 화염으로 훼손이 심한 상태로 발견됐다”며 “수습할 수 있는 대로 수습해서 병원으로 모셨다”고 말했다.

경기도는 김 대장에 대한 순직 절차를 진행하고 장례를 경기도청장으로 거행할 방침이다.

소방당국은 김 대장 유해를 수습한 만큼 소방관들을 건물 안으로 투입해 진화작업을 이어갈 계획이다.

이데일리

지난 17일 화재가 발생한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가 19일 폭격을 맞은 듯 처참하게 뼈대를 드러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화재는 17일 오전 5시 20분께 지상 4층, 지하 2층에 연면적이 축구장 15개 넓이와 맞먹는 12만7178.58㎡에 달하는 이 건물 지하 2층에서 시작됐다.

소방당국은 신고 접수 20여 분만에 ‘대응 2단계’ 경보를 발령하고 장비 60여 대와 인력 150여 명을 동원해 초기 화재 진압에 나섰다. 불은 발생 2시간 40여 분 만인 오전 8시 19분께 큰 불길이 잡히면서 앞서 발령한 경보를 순차적으로 해제했다.

그러나 오전 11시 50분께 내부에서 불길이 다시 치솟기 시작해 낮 12시 14분에 대응 2단계가 재차 발령됐다.

진화작업이 사흘째 이어지면서 불길이 대부분 잡혀 당국은 이날 낮 12시 25분에 큰불을 끄고 잔불을 정리하는 단계인 초진을 선언하고 경보령도 1단계로 하향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