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91845 0022021061968891845 04 0401001 world 7.1.4-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092391000

살해된 아내, 눈물은 가짜였다…그리스 발칵 뒤집은 자작극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바비스 아나그노스토풀로스 인스타그램 캡처=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리스에서 무장 강도 살인사건이 남편의 자작극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18일(현지시간) 그리스 언론에 따르면 헬기 조종사 바비스 아나그노스토풀로스(33)가 아내 캐롤라인 크라우치(20)와 반려견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됐다.

앞서 바비스는 지난달 무장한 강도가 자신의 집에 침입해 아내를 위협했고 이 과정에서 아내와 반려견이 살해당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조사 결과 아내는 질식사로, 반려견은 난간에 매달린 채 사망했다.

이 사건이 언론을 통해 알려지자 바비스는 인터뷰에 응하며 아내와 반려견을 잃은 슬픔을 표했다. 또 그는 아내의 추도식에 참석해 눈물을 흘리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내를 추모하는 글을 올리는 등 보는 이로 하여금 안타까움을 사게 했다.

그러나 이는 모두 바비스가 꾸민 자작극이었다.

바비스는 아내가 이혼을 원하면서 떠나겠다고 하자 그의 입을 막고 목을 졸라 살해했다. 이후 그는 경찰의 의심을 피하기 위해 2시간 동안 범행 현장 은폐를 계획했다. 제일 먼저 현관문 빗장을 부숴 강도가 침입한 것처럼 꾸민 뒤 자신의 반려견도 목 졸라 살해하고 계단 난간에 걸어뒀다.

또 자신의 손과 발을 묶고, 이웃 사람들에게 전화를 걸 수 있게 준비를 한 뒤 눈을 가리고 입에 양말 한 개를 집어넣는 치밀함을 보였다.

그의 거짓말은 얼마 지나지 않아 경찰에 의해 발각됐다. 경찰은 캐롤라인의 스마트워치에서 내려받은 건강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바비스가 경찰에 신고한 시간보다 한 시간 일찍 캐롤라인이 사망했다는 것을 발견했다.

또한 바비스의 건강 데이터에서는 그가 묶여 있다고 증언한 시간에 아파트를 돌아다닌 것이 확인됐다. 이외에도 주변 지인을 통해 두 사람이 결혼 생활 내내 갈등을 빚었다는 사실이 전해졌다.

여러 정황을 포착한 경찰은 바비스와 8시간이 넘는 강도 높은 심문 끝에 자백을 받아냈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내가 꾸민 짓에 대해 처벌을 받고 싶다. 하지만 딸을 키우고 싶어 감옥에 가고 싶진 않다”고 말했다.

그리스 경찰은 바비스를 살인 및 동물 학대 등 혐의로 기소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