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90858 0562021061968890858 01 0101001 politics 7.1.3-HOTFIX 56 세계일보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624084822000

이슈 19대 대통령, 문재인

文 대통령 "구조대장 무사히 돌아오길 기다렸는데… 마음 아프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께 위로…

안타까운 일 발생 않도록 강구하겠다”

정치권, 화재 현장에서 숨진 A소방관 애도

與 “화재 사고로 희생 없도록 여야 함께하자”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일 경기도 이천 쿠팡 물류센터 화재 현장에서 끝내 주검으로 발견된 경기 광주소방서 119구조대 A(52) 구조대장을 향해 각계에서 애도의 메시지를 보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다른 소방대원들의 안전부터 먼저 챙기며 헌신적인 구조활동을 벌인 구조대장이 무사히 돌아오기를 온 국민이 마음을 모아 기다렸는데 마음이 아프다”며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께 마음 깊이 위로를 전한다”고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분들의 안전이 최우선”이라며 “정부는 이러한 안타까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방지 대책을 포함하여 할 수 있는 최선의 방안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김진욱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라며 “화재현장에서 순직하신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과 동료 소방관 여러분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안타까워했다. 김 대변인은 “20대 국회에서 재난안전대책특별위원회가 소방 관련 법안을 발의했지만 제대로 된 논의조차 하지 못하고 법안이 폐기된 바 있다”며 “21대 국회에서도 화재 안전대책의 현실화를 위해 ‘화재예방, 소방시설 설치·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을 ‘소방시설 설치 및 관리에 관한 법률’과 ‘화재의 예방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로 분법 해서 지난해 국회에 제출됐으나 아직도 행정안전위원회 법안심사 소위원회에서 심사중에 있다. 이번 6월 국회에서 이 두 가지 법안을 반드시 처리해서 더 이상 후진국형 화재 사고로 인해 국민과 소방관이 희생되는 일이 없도록 여야가 함께할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세계일보

19일 오후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 현장에서 지난 17일 건물 내부에 진입했다가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경기 광주소방서 119구조대 김동식 구조대장을 찾기 위해 내부에 진입했던 구조대원들이 밖으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소방관 출신의 민주당 오영환 의원은 “누구보다 먼저 불길 속으로 뛰어 들어가시고, 후배들을 끝까지 챙기셨던 대장님의 모습을 잊지 않겠다”면서 “우리의 영웅이, 또 하나의 별이 되어 가슴 깊이 남았다. 대한민국 모든 소방관은 매 순간 위험하고 두려움이 반복되어도, 국민의 안전을 위한 마음 하나로 한 발짝씩 뛰어 나아간다. 그 사명감에 발맞춰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슬퍼했다.

A 대장은 불이 난지 6시간 만인 지난 17일 오전 11시 20분쯤 화염의 기세가 다소 누그러지자 동료 4명과 함께 인명 검색을 하려고 지하 2층에 진입했다가 홀로 고립됐다. 당시 A대장 등이 지하 2층에 들어선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창고에 쌓인 가연물을 비롯한 각종 적재물이 무너져 내리며 불길이 번졌고, 11시 40분쯤 즉시 탈출을 시도했으나 동료들과 달리 A대장은 나오지 못했다.

최형창 기자 calli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