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굽은 허리 펴고 선 이봉주, 6시간 반 수술 후 "다시 달리겠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희귀 난치병 투병 중인 전 마라토너 이봉주 수술 근황이 전해졌다.

박상돈 천안 시장은 지난 18일 개인 SNS를 통해 "우리 고장 출신 마라톤 영웅 이봉주 선수를 위해 시민들께서 그동안 많은 성원 보내주셨다"고 전했다.

이어 "6, 7번 척추 사이에 있던 낭종 제거 수술 열흘 째 되는 오늘 수술 부위 실밥을 뽑았다면서 고향에 사시는 시민 여러분들의 성원에 감사하다는 연락을 전해왔다. 당분간은 재활 치료에 전념할듯하니 기도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입원 생활 중인 이봉주의 모습이 담겼다. 지난 1년 여 간 허리가 굽은 채 힘든 시간을 이어온 이봉주는 수술 후 허리를 편 상태로 서있는 모습을 보여 반가움을 자아냈다.

한편 이봉주는 이날 소속사 런코리아 유튜브 채널을 통해 척수지주막 낭종 제거 수술을 6시간 30분에 걸쳐 받았다고 전하며 "앞으로 건강 회복 잘 해서 달리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약속하기도 했다.

hiyena07@xportsnews.com / 사진=박상돈 시장 인스타그램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