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90420 0232021061968890420 01 0104001 politics 7.1.4-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true 1624081334000

野, 화재현장서 숨진 김동식 구조대장 애도…"최대한의 예우로 모셔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등 야당들은 화마와 싸우다 숨진 고(故) 김동식 구조대장과 관련해 애도 성명을 발표했다. 야당들은 재발대책 방지와 함께 고인에 대한 최대한의 예우를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19일 황보승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자신의 임무를 다하다가 순직하신 김동식 구조대장님의 명복을 빌며, 국민 모두와 함께 유가족 분들께도 진심어린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꼭 다시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기를 기원했던 국민들의 바람이 무너진 지금, 너무나도 비통하고 슬프다"고 밝혔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보 대변인은 "김 대장님의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해야 하고, 그것은 오직 남은 이들의 몫"이라며 "철저한 원인조사와 재발방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소방관님들이, 구조작업을 하는 과정에서 행여 부족한 점은 없었는지 살펴보고 보완하는 일도 필요하다"며 "국민의힘 역시 어떠한 협조와 노력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홍경희 국민의당 수석부대변인 역시 "돌아가신 김 구조대장님의 영전에 명복을 빈다"면서 "인명수색을 위해 화마의 현장에 투신하신 고인의 숭고한 희생정신에 무한한 존경과 감사를 표한다"고 밝혔다.


홍 수석부대변인은 "정부는 돌아가신 김동식 구조대장님에 대한 장례 및 유가족들을 최대한의 예우로 모셔야 할 것"이라며 " 타까운 희생이 다시는 반복되지 않도록 화재현장 안전대응지침과 수색 매뉴얼에 대한 총체적 점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돌아가신 김동식 구조대장님에 대한 장례 및 유가족들을 최대한의 예우로 모셔야 할 것"이라며 "또한 안타까운 희생이 다시는 반복되지 않도록 화재현장 안전대응지침과 수색 매뉴얼에 대한 총체적 점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평생 헌신하고 희생해 오신 김동식 대장님이 저 세상에서는 부디 평안하게 영면하시길 기도한다"며 "말로 다 할 수 없는 슬픔 속에 계실 유가족과 대원들께 따뜻한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원희룡 제주도지사 역시 "평소 성실함과 능력을 인정받아 소방행정 유공상 등을 받았으며, 항상 솔선수범하고 모범적인 진짜 대장이라고 소개하던 동료들의 증언에 더욱 가슴이 먹먹해진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밤낮없이 노력했던 김동식 구조대장의 영면을 기원하며, 유가족 분들과 동료 대원들께도 진심 어린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밝혔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