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90308 0512021061968890308 04 0402001 world 7.1.5-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080239000

"中시노백 백신, 화이자보다 효과 떨어져…부스터샷 필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중국 시노백 바이오텍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 로이터=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중국 시노백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사람들이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을 접종한 이들보다 상당히 약한 항체 반응을 보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8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대 공중보건대 연구진은 두 백신 중 하나를 맞은 1000명의 항체 반응을 추적한 결과 화이자 백신을 맞은 이들의 항체 수치가 훨씬 더 높았다고 밝혔다.

벤저민 카울링 홍콩대 유행병학과 교수는 시노백 백신을 접종한 일부 사람들은 세 번째 추가 접종, 이른바 부스터 샷이 필요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일반적인 2회 접종만으로는 충분한 면역 효과를 이끌어내지 못할 수 있다는 얘기다.

3상 임상시험에서 화이자 백신의 효능은 95%, 시노백 백신은 50.7%로 보고된 바 있다. 카울링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가 대체로 제약사들이 발표한 효능 수준과 일치했다고 밝혔다.

홍콩 자치정부는 지난 2월 말부터 화이자 백신 170만회분과 시노백 백신 130만회분 등 주민들을 대상으로 300만회분 이상의 백신을 접종해왔다.

중국 시노백의 백신의 효능 논란은 인도네시아에서도 있었다. 최근 인도네시아 당국은 시노백 백신을 접종했음에도 350명 이상의 의료진이 코로나19에 감염됐으며 이들 가운데 수십 명이 입원했다고 밝혔다.
pasta@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