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90300 0232021061968890300 04 0403001 world 7.1.3-HOTFIX 23 아시아경제 52619854 false true false false 1624080160000

이슈 화웨이와 국제사회

美법원, FCC 제재 대한 화웨이 항소 기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AP통신 "안보 관련 정부 결정 따르는 법원 전통" 분석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미국 안보에 위협으로 판단되는 통신장비에 대한 거래 승인을 전면 금지한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의 결정에 대해 미국 법원이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 조 바이든 행정부의 대중 강공 조치에 힘을 실어주는 것으로 분석된다.


18일(현지시간) AP통신,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제5 연방순회항소법원은 화웨이가 FCC의 명령을 철회해달라며 제기한 항소를 기각했다.


3명의 판사로 구성된 항소심 재판부는 60페이지에 달하는 판결문을 통해 이 같은 판단을 내렸다. 연방기금을 통해 화웨이 장비 구매를 금지하도록 한 명령은 FCC의 권한에 해당한다는 설명이다. FCC가 국가 안보 문제에 있어서는 전문성이 부족한 기관이라는 화웨이 측 주장도 기각했다.


앞서 미국 통신당국인 FCC는 지난 17일(현지시간) 화웨이와 ZTE 등 미국의 국가안보에 위협으로 판단되는 중국 업체 장비에 대한 구매 승인을 금지하는 방안을 내놨다. FCC는 이같은 제안을 표결에 부쳐 4대 0의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FCC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당시인 2019년 5월 연방정부 보조금인 '보편 서비스 기금'을 이용해 화웨이를 포함한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되는 업체의 장비나 서비스를 구매하는 것을 금지했다.


제재 리스트에 오른 화웨이는 FCC의 결정이 "안보가 아닌 정치에 기반을 둔 결정"이며, 국가 안보에 대한 판단은 FCC의 권한을 벗어난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미 현지 언론은 미 법원이 안보 문제와 관련해 행정부와 궤를 같이 하고 있다는 분석을 내놨다. 블룸버그 통신은 "FCC 손을 들어준 1심 판결을 유지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AP통신은 "이날 판결이 국가 안보에 관련한 정부 판단에 대해서는 수정하지 않는 미국 법원의 오래된 전통에 따른 것"이라고 평했다.


미국은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 시절부터 화웨이와 ZTE 등 중국 통신장비업체들에 대해 고강도 규제를 해왔다. 이는 조 바이든 행정부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화웨이와 중국 공산당의 유착관계로 인해 스파이 행위에 악용될 수 있다는 이유다.


화웨이는 미국이 자국에서는 물론 동맹국에 화웨이 장비 사용 금지를 촉구하면서 세계 시장에서 타격을 입었다. 2020년 매출은 8914억위안으로 전년 대비 3.8% 늘었다. 미 제재 속에서도 선방한 결과다. 다만 이는 2016~2020년 연평균 증가율 14.3%에 비하면 크게 낮은 수준이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