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90279 0512021061968890279 01 0103001 politics 7.1.4-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079948000

정진석 "국민의힘 당명 못 바꿔" 글에 이준석 '좋아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수진 의원은 "'국민의힘당' 해도 아무 상관 없다"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대표가 지난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예방해 악수를 나누고 있다. © News1 오대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손인해 기자 =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은 19일 "'국민의힘' 당명은 바꿀 수 없다"며 "이번 만큼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양보해 주기 바란다"고 했다.

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의당과의 합당이 중요하다고 해서 국민의힘 당명을 아무렇지도 않게 손쉽게 바꿀 수는 없는 노릇"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의원의 페이스북 게시물에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직접 '좋아요'를 눌렀다.

이준석 대표와 안철수 대표는 최근 조속한 합당에는 공감대를 이뤘으나 당명 변경 등을 두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정 의원은 "국민의힘은 모처럼 많은 국민의 공감이 스며든 정당이 되기 시작했다"며 "이런 상황을 뻔히 아는 안 대표께서 갑자기 '입장 바꿔 생각해 달라'며 당명변경을 요구하는 건 과욕으로, 유연함 없이 무리한 밀당에 집착하는 인상"이라고 비판했다.

정 의원은 "'국민의힘' 당명에 어떠한 외생변경도 허용할 수 없다"며 "'국민의힘'에 힘을 모아 정권교체를 완성하는 것, 그것이 곧 '국민의당'이 승리하고 국민이 승리하는 길"이라고 했다.

반면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은 끝자 한 글자만 차이가 난다"며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국민의힘당' 해도 아무 상관 없다. 당명 문제는 전혀 걸림돌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적었다. 국민의당과 합당을 위해 당명 변경도 가능하다는 취지다.
son@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