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90277 0372021061968890277 06 0601001 entertain 7.1.3-HOTFIX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079932000

'런닝맨' 송지효, 배신 이광수 이어받았다..불량 지효 끝판왕 '新부캐 탄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POP=박서연 기자]20일(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는 송지효의 역대급 분노가 폭발한 전말이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는 ‘제1회 오락 마니아 정모’ 레이스로 꾸며져 오락 동호회 회원으로 변신한 멤버들이 오프라인에서 처음 만나는 색다른 콘셉트로 진행됐다. 지석진과 한 팀이 된 송지효는 레이스 내내 분노가 대폭발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지난주 이광수의 마지막 방송에서 눈물을 쏟았던 송지효가 한 주 만에 ‘불량지효’ 끝판왕으로 거듭나게 되는 것이다.

이날 영어를 말하면 출발 지점으로 되돌아가는 미션에서 송지효는 팀을 선두권으로 이끌었지만, 지석진의 반복되는 “오케이” 외침에 조금씩 분노모드를 장전했다. 송지효는 “테이프 없나”라며 지석진의 입 봉쇄 시도와 함께 조금씩 분노가 차올랐고, 결국 “하지마! 때려 쳐!”라는 외침과 동시에 돌발행동으로 ‘불량지효’ 끝판왕으로 거듭났다.

이어지는 미션에서 갱스터가 된 송지효는 “못 먹어도 고다”라며 거침없이 플레이하는 화끈한 모습을 보이는가 하면, 멤버들의 연합 작전 도모에도 불구하고 “그걸 믿어?”라며 배신을 주도하는 색다른 모습을 선보이기도 했다.

멤버들을 공포에 떨게 한 송지효의 ‘불량지효’ 끝판왕 면모는 20일 일요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SBS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