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90249 0292021061968890249 06 0602001 entertain 7.1.4-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079640000

"가짜 아이유"…'나 혼자 산다' 연이은 자충수→시청자 비난 폭주[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방송화면 캡쳐


[OSEN=장우영 기자] ‘나 혼자 산다’가 연이은 아쉬운 선택으로 시청자들의 신뢰를 잃고 있다. 성희롱 논란에 휩싸였던 박나래가 눈물로 사과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감싸주려했다는 것부터 이번에는 ‘가짜 아이유’ 논란에 휩싸인 것.

지난 18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사이먼 도미닉(쌈디)이 노래를 부른 뒤 드라마 ‘나의 아저씨’를 감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쌈디는 ‘나의 아저씨’를 보며 터진 감수성을 이기지 못하고 눈물을 흘렸다. 그는 휴대전화를 잡더니 “아이유 씨, 지은 씨. 저 방금 ‘나의 아저씨’ 마지막회 보다가 엄청 울었어요”라고 말했다.

쌈디가 ‘아이유’라고 말하면서 박나래, 전현무 등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보던 이들은 모두 놀랐다. 쌈디가 말을 건넨 상대방은 “아 진짜요? 그거를 보고 오셨구나”라고 답하며 마치 쌈디와 아이유가 통화를 하는 듯한 모습이 궁금증을 유발했다.

하지만 쌈디가 진짜 아이유와 통화를 한 건 아니었다. 음성 기반 SNS를 통해 대화를 한 것. 쌈디가 참여한 이 SNS에는 아이유, 최준 등을 흉내낸 인물들이 있었다. 마마무 화사와 기안84는 처음 접한 새로운 SNS에 놀라워하며 혀를 내둘렀다.

쌈디의 일상과 농구 선수 허훈 등의 일상이 그려지면서 ‘나 혼자 산다’는 이날 방송을 마무리했다.

OSEN

그러나 방송 후 시청자들의 비판이 쏟아졌다. 앞서 ‘나 혼자 산다’의 홍보 방식이 지나쳤다는 것. 쌈디와 아이유가 실제 통화를 나눈 것처럼 홍보하면서 많은 시청자들이 이른바 ‘낚시’를 당했다며 아쉬운 마음을 보였다.

실제로 ‘나 혼자 산다’ 시청자 게시판에는 이날 방송과 관련해 3페이지가 넘는 시청자들의 의견이 등록됐다. 대부분 편집 방식을 두고 항의하는 시청자들의 목소리가 담겼다.

‘나 혼자 산다’는 최근 연이은 아쉬운 선택으로 시청자들의 신뢰를 잃고 있다. 최근에는 MC 박나래가 성희롱 논란에 휩싸이자, 이를 감싸는 듯한 분위기의 에피소드로 질타를 받았다.

400회를 맞아 전현무가 복귀하는 등 반등의 기회가 있었으나 시청률은 추락하고 있다. 최근 한달 시청률 추이를 살펴보면 지난달 14일 방송된 396회가 9.7%를 기록했다. 이후 8.6%(397회), 8.1%(398회), 9.0%(399회), 8.1%(400회), 7.3%(401회)로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연달아 아쉬운 선택을 하며 아쉬움을 남기고 있는 ‘나 혼자 산다’가 심기일전 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 elnino8919@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