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90236 0292021061968890236 05 0507003 sports 7.1.4-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079580000

오타니, 20~21호 멀티포 폭발…4G 4홈런 몰아치기 '게레로 턱밑 추격' [LAA 리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2021.06.19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상학 기자] LA 에인절스 오타니 쇼헤이(27)가 시즌 첫 멀티 홈런을 폭발했다. 20~21호포를 가동하며 홈런 1위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토론토)를 1개 차이로 턱밑 추격했다.

오타니는 1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벌어진 2021 메이저리그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 홈경기에 2번 지명타자로 선발출장, 시즌 20~21호 홈런 포함 5타수 2안타 3타점으로 활약했다. 시즌 타율도 2할7푼에서 2할7푼3리(231타수 63안타)로 끌어올렸다.

디트로이트 우완 선발 호세 우레나를 상대한 오타니는 1회 첫 타석에서 3구 삼진을 당했다. 1~2구 연속 파울 후 3구째 체인지업에 배트가 헛돌았다. 3회 1사 1루에선 우레나의 4구째 싱커를 받아쳤으나 중견수 뜬공 아웃됐다.

하지만 5회 홈런으로 빠르게 설욕했다. 1사 1루에서 우레나의 6구째 몸쪽 92.2마일 싱커를 공략, 우중간 담장을 넘겼다. 몸쪽으로 잘 들어간 공이었지만 오타니는 빠른 몸통 회전과 번개 같은 스윙으로 라인드라이브 타구를 만들어냈다. 총알 같이 날아간 이 홈런의 타구 속도는 114.3마일(184km). 지난 2018년(22개) 이후 3년만의 20홈런이었다.

6회 헛스윙 삼진을 당했지만 8회 마지막 타석에서 또 홈런을 쏘아 올렸다. 마이애미 우완 불펜 조 히메네스의 2구째 체인지업을 걷어올려 좌중월 솔로포로 장식했다. 시즌 첫 1경기 2홈런 멀티포. 빅리그 개인 통산 4번째 기록이다. 최근 4경기에서 홈런 4개를 몰아치며 이 부문 아메리칸리그 1위 게레로 주니어(22개)를 1개 차이로 맹추격했다.

오타니의 활약으로 에인절스도 11-3 승리를 거뒀다. 선발 알렉스 콥이 5⅔이닝 1실점 호투로 시즌 5승(2패)째를 올렸고, 저스틴 업튼이 3안타 1타점으로 맹타를 휘둘렀다. 최근 2연승을 거둔 에인절스는 35승35패로 5할 승률을 회복하며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3위를 유지했다. 2연패를 당한 디트로이트는 29승41패로 중부지구 4위. /waw@osen.co.kr
OSEN

[사진] 오타니 쇼헤이(오른쪽)이 20호 홈런을 친 뒤 저스틴 업튼과 기뻐하고 있다. 2021.06.19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