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90114 0232021061968890114 02 0201001 society 7.1.4-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true 1624078585000

손정민 친구 측 "악플러도 추가 고소 준비…선처메일 1100건 넘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6일 오후 서울 반포한강공원 고 손정민 씨 추모현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권서영 기자] 서울 한강공원에서 실종된 이후 숨진 채 발견된 손정민(22) 씨의 친구 A씨 측이 유튜버에 이어 악플러에 대한 고소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늘(19일) A씨 측의 법률 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원앤파트너스 등은 18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모욕 등의 혐의로 유튜브 채널 '신의한수' 관계자들을 고소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해당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명예훼손 관련 영상 39개 중 28개를 근거로 고소를 진행했으며 고소장은 서울경찰청의 사이버수사대에 우편으로 발송됐다.


또 원앤파트너스 측은 또 다른 유튜브 채널 '김웅TV'에 대한 고소도 준비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외에도 원앤파트너스는 18일 오후 3시를 기준으로 유튜버 150여 명의 영상 자료를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영상 파일은 총 5822개로, 전체 영상의 길이는 약 1000시간으로 추정된다.


이들 측으로 들어온 제보 메일은 2100건이 넘었으며 선처 요구 메일 역시 1100건이 넘은 것으로 알려진 상태다. 이에 원앤파트너스 측은 온라인 카페 운영자 및 악플러 등을 추가적으로 고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선처를 요청하는 메일의 접수가 뜸해지고 있다"며 "보낼 만한 사람은 거의 다 보낸 것 같다"고 언급했다. 또 "다음 주, 또는 그 다음 주부터 악플러에 대한 고소를 본격적으로 진행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7일 원앤파트너스는 유튜브 '종이의TV' 운영자이가 '반포한강사건 진실을 찾는 사람들(반진사)'의 관리자 박모씨를 정보통신망법 위반, 모욕 등의 혐의로 고소했다. 또 이들은 지난 1일에도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직끔TV'의 운영자를 경찰에 고소한 바 있으며 해당 사안은 서초서에서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권서영 인턴기자 kwon19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