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89816 0032021061968889816 02 0202006 society 7.1.3-HOTFIX 3 연합뉴스 56679201 true true false false 1624075730000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기적 바랐건만'…쿠팡 화재현장 김동식 구조대장 끝내 주검으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명 수색 위해 건물 진입했다가 고립…48시간만에 발견

동료들 먼저 내보내고 마지막까지 남았다가 참변

(이천=연합뉴스) 최종호 권준우 기자 = 모두가 간절히 바랐던 기적은 끝내 일어나지 않았다.

국내 대표 전자상거래 업체인 쿠팡의 경기도 이천 덕평물류센터에서 지난 17일 불이 났을 때 건물 내부에 진입했다고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경기 광주소방서 119구조대 김동식 구조대장(52).

그는 실종 후 48시간 동안이나 어둠 속에 갇혀 있다 이날 낮 12시 10분께서야 주검이 되어 동료들 품으로 돌아왔다.

연합뉴스

쿠팡화재현장 실종 소방관 숨진 채 발견
(이천=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19일 오후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 현장에서 지난 17일 건물 내부에 진입했다가 미처 빠져나오지 못해 48시간 만에 숨진 채 발견된 경기 광주소방서 119구조대 김동식 구조대장을 이송하는 구급차가 현장을 떠나고 있다. 2021.6.19 xanadu@yna.co.kr


김 대장은 덕평물류센터에서 불이 난지 2시간 40여분 만인 17일 오전 8시 19분께 큰 불길이 잡히면서 화마의 기세가 다소 누그러진 뒤인 오전 11시 20분께 동료 4명과 함께 인명 검색을 위해 건물 지하 2층에 진입했다.

당시 김 대장 등이 지하 2층에 들어선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창고에 쌓인 가연물을 비롯한 각종 적재물이 무너져 내리며 불길이 세졌다.

이에 오전 11시 40분께 김 대장과 동료들은 지하 2층에 진입할 때와 반대 순서로 탈출을 시도했고, 선두로 진입했던 김 대장은 탈출 대열의 마지막에 있었다.

급박한 상황 속 대원들은 구사일생으로 불길을 뚫고 건물 밖으로 탈출했다. 그러나 마지막까지 뒤를 지켰던 김 대장의 모습은 어디서도 보이지 않았다.

소방 관계자는 "김 대장의 동료들은 건물 밖으로 나온 뒤에야 김 대장이 못 나왔다는 사실을 알았다"며 "김 대장은 화재 현장에서 일반적으로 20분가량 버틸 수 있는 산소통을 메고 있었다"고 말했다.

당국은 즉시 구조작업에 돌입했다. 유독가스와 열기로 가득 차 깜깜해진 실내를 헤집으며 김 대장의 위치를 수색했다.

그러나 불이 건물 전 층으로 확산하면서 김 대장 구조작업은 17일 오후 4시께 일시 중단됐다. 불길이 워낙 거센 데다 장시간 화재로 붕괴 위험까지 겹치면서 구조인력이 진입하는 게 사실상 불가능해졌기 때문이다.

연합뉴스

쿠팡 덕평물류센터 내부로 진입하는 관계자들
(이천=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19일 오전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 현장에서 경기도 안전 특별점검관, 국토교통부 건축구조기술사, 국토안전관리원 주무관 등 전문가들이 소방관과 함께 건물 구조 안전진단을 위해 내부로 들어가고 있다. 2021.6.19 xanadu@yna.co.kr


불길은 만 하루가 넘도록 잡히지 않았다. 내부에 인화성 물질이 워낙 많은 탓에 소화 용수도 힘을 발휘하지 못했고, 그렇게 안타까운 시간만 흘러갔다.

그러던 이날 오전 10시 50분. 김 대장이 실종된 지 47시간이 지난후에야 수색작업이 재개됐다. 이어 한 시간 남짓 만에 물류센터 건물 지하 2층에서 김 대장의 유해가 발견됐다.

김 대장과 20년가량 가까이 지낸 경기 광주소방서 문흥식 예방대책팀장은 김 대장에 대해 "현장에 가면 직원들이 다치지 않도록 주변을 한 바퀴 먼저 돌아봤다"며 "항상 힘든 일을 도맡아 하며 솔선수범하고 당당한 모습을 보여 후배들에게 귀감이 된 진짜 대장"이라고 했다.

그는 "화재 전날 소방서에서 만났을 때도 김 대장이 훈련에 매진하고 있길래 '오늘도 열심이시네요'라고 하고 서로 웃어 보였는데 결국 다시 보지 못하게 됐다"며 고개를 떨궜다.

한 동료 소방관은 "김 대장이 구조대장으로서 선두에 서서 건물에 진입했다가 팀원들을 챙기기 위해 마지막으로 탈출하려다가 나오지 못한 것으로 안다"며 "무사히 가족과 동료 품으로 돌아가야 했는데 너무 안타깝다"고 말했다.

김 대장은 1994년 4월 소방에 입문한 27년 경력의 베테랑이다. 경기지역 소방서에서 구조대와 예방팀, 화재조사 등 주요 부서를 두루 거쳤다.

소방행정유공상, 경기도지사 표창장 수상 등 각종 상을 받으며 성실함과 능력을 인정받았고 응급구조사 2급, 육상무전 통신사, 위험물 기능사 등 각종 자격증을 취득하는 등 남다른 학구열을 보이기도 했다.

김 대장은 아내와 20대 남매를 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여전히 타오르는 불길
(이천=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18일 오후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 현장 지상층 내부에 날이 어두워지면서 불길이 보이고 있다. 2021.6.18 hihong@yna.co.kr


경기도는 김 대장을 순직 처리하고 장례를 경기도청장으로 거행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화재는 17일 오전 5시 20분께 지상 4층, 지하 2층에 연면적이 축구장 15개 넓이와 맞먹는 12만7천178.58㎡에 달하는 이 건물 지하 2층에서 시작됐다. 물품 창고 내 진열대 선반 위쪽에 설치된 콘센트에서 처음 불꽃이 이는 장면이 CCTV에 찍혀 전기적 요인에 의해 불이 난 것으로 추정된다.

sto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