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89789 0242021061968889789 05 0506001 sports 7.1.4-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true 1624075434000

'메시 결승골 도움' 아르헨, 우루과이 꺾고 코파 첫 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아르헨티나 선수들이 라이벌 우루과이를 이긴 뒤 서로 포옹을 나누며 기뻐하고 있다. 사진=AP PHOT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28년 만의 코파 아메리카(남미축구선수권대회) 우승에 도전하는 아르헨티나가 강호 우루과이를 이기고 첫 승을 거뒀다.

아르헨티나는 19일(한국시간) 브라질 브라질리아의 마네 가힌샤 경기장에서 열린 2021 코파 아메리카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의 어시스트를 받은 귀도 로드리게스(레알 베티스)의 결승골에 힘입어 우루과이를 1-0으로 눌렀다.

칠레와 1차전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했던 아르헨티나는 이날 승리로 같은 날 볼리비아를 꺾은 칠레와 A조 공동 선두(승점 4·1승 1무·골득실 +1)로 올라섰다.

남미 축구 최강의 실력을 자랑하는 아르헨티나는 코파아메리카와는 인연이 없었다. 1991년과 1993년 두 차례 우승을 차지했지만 이후에는 4번이나 결승에 오르고도 모두 준우승에 그치는 불운을 겪었다. 이번 대회에서 28년 만의 남미 왕좌 탈환에 도전한다. 반면 이날 대회 첫 번째 경기를 치른 우루과이는 승점을 얻는데 실패했다.

이날 경기는 과거 바르셀로나 시절 ‘찰떡 콤비’를 이뤘지만 이제는 라이벌 팀을 이끄는 신세가 된 메시와 루이스 수아레스(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맞대결로도 관심을 모았다. 결과는 메시의 승리였다. 메시가 결승골을 견인해 아르헨티나의 승리를 이끈 반면 수아레스는 이렇다할 활약을 보여주지 못했다.

이번 대회에서 자신의 첫 메이저 국가대항전 우승을 노리는 메시가 전반 13분 왼쪽 측면에서 왼발 크로스를 올렸다. 이를 반대편에서 쇄도하던 로드리게스가 헤더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칠레전에서 득점한 메시는 이로써 이번 대회 2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기록했다. 비록 슈팅이 골문을 빗나가는 등 득점에선 아쉬움이 있었지만 경기를 풀어가는 능력이나 현란한 개인기량을 녹슬지 않은 모습이었다.

반면 수아레스는 이날 에딘손 카바니(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함께 투톱으로 나섰지만 이렇다할 활약을 보여주지 못했다. 팀 전체로도 단순한 공격패턴만 반복해 아르헨티나 수비에 번번이 막혔다.

통산 3번째 남미 축구 정상에 도전하는 칠레도 최약체 볼리비아를 힘겹게 꺾고 첫 승리를 신고했다. 칠레는 쿠이아바의 판타날 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벤 브레레턴(블랙번)의 A매치 데뷔골에 힙입어 볼리비아를 1-0으로 눌렀다.

FIFA 랭킹 19위인 칠레는 이번 대회 참가국 가운데 랭킹이 가장 낮은 81위 볼리비아를 일방적으로 몰아붙였지만 생각처럼 경기를 수월하게 풀지 못했다. 중원에서 치열하게 맞불을 놓은 볼리비아의 저력도 만만치 않았다.

하지만 칠레를 구한 주인공은 영국 태생으로 칠레 출신 어머니를 둔 브레레턴이었다. 잉글랜드 연령별 대표팀을 지낸 바 있는 브레레턴은 현실적으로 잉글랜드 대표로 뽑히는 것이 어렵게 되자 이번 대회를 앞두고 어머니 나라인 칠레를 선택했다.

브레레턴은 전반 10분 아르투로 비달(인테르밀란)의 침투 패스를 받은 에두아르도 바르가스(아틀레치쿠 미네이루)가 왼쪽으로 패스를 연결하자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브레레턴이 A매치 두 번째 출전 경기 만에 맛본 데뷔골이 결승골이 됐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