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89633 0292021061968889633 06 0602001 entertain 7.1.3-HOTFIX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073880000

박원숙, 아들 한 마디에 통곡 "'엄마는 패배자'라고..." ('같이 삽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연휘선 기자] 배우 박원숙이 아들에게도 '실패자' 소리를 듣는 회한을 고백한다.

19일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이하 같이 삽시다)' 측은 '사선녀' 박원숙, 혜은이, 김영란, 김청의 스틸 컷을 공개했다.

'같이 삽시다'는 혼자 사는 중년 여자 스타들의 동거 생활을 통해 중장년 세대가 직면한 현실과 노후 고민에 대해 가감 없이 이야기하고, 서로의 상처와 고민을 함께 나누며 같이 살아가는 삶의 가치를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다.

혜은이, 36세 딸 고민에 주저없이 내뱉은 말은?

최근 녹화에서 자매들은 평창 주민과의 만남 프로젝트 두 번째이자 최연소 사연자를 만났다. 29세 간호사의 인생 고민 글을 보고 집으로 초대한 사선녀. 박원숙과 김청은 각자의 29세를 되짚어보며 “복잡해지기 시작, 많이 아팠어”라며 고난의 마지막 20대를 고백했다. 이윽고 도착한 사연자는 인생 선배인 자매들에게 “인생을 잘 살고 있는 것인지”에 대해 고민을 털어놨다. 혜은이는 사연자와 비슷한 또래인 자신의 딸을 언급하며 딸이 진로로 고민할 때마다 해주었던 조언에 대해 얘기했다. 자매들도 놀란 혜은이의 의외의 모습은 무엇이었을까.

박원숙, 아들의 한마디에 하루 종일 통곡한 이유는?

이어서 박원숙은 “나는 어느 날 돌아보니까 진짜 인생 실패자인거야”라고 말해 또 한 번 자매들을 놀라게 했다. 지나온 인생들을 돌아보며 하루 종일 눈물 흘린 날이 있다는 박원숙. 심지어 그녀의 아들은 생전 박원숙을 향해 “엄마는 인생 패배자”라고 까지 언급했다고. 그가 아들의 발언에 어떻게 대처했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약초사랑꾼으로 거듭난 김영란

젊었을 때부터 한약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는 김영란은 자매들을 이끌고 약초가 유명한 홍천으로 향했다. 특히 여자에게 좋다는 꽃밭에 먼저 들린 자매들은 드넓게 펼쳐진 꽃밭을 보고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 이어서 약초로 유명한 홍천 전통시장에 방문한 김영란은 본인은 물론 혜은이의 목 건강까지 챙기며 꼼꼼하게 온갖 약초를 쓸어 담았다. 뿐만 아니라 무기력에 좋다는 백하수오에 집착하며 온 시장을 뒤진 끝에 찾아낸 백하수오의 정체를 보고 깜짝 놀랐다는 후문이다.

'사선녀'의 회한 어린 인생사가 어떨지 기대를 모은다. 21일 저녁 8시 30분 방송. / monamie@osen.co.kr

[사진] KBS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