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89279 0372021061968889279 06 0601001 entertain 7.1.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070868000

[팝업★]'타일러권 8년♥'제시카, C사 명품백으로 샤테크 "13년 모았다"(제시카 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Jessica Jung' 캡처



제시카가 명품백 컬렉션을 공개했다.

18일 가수 제시카의 유튜브 채널 '제시카 정'에는 '13년동안 모은 백'이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제시카는 "남자는 운동화, 구두 이런 걸 좋아할 수 있고 여자는 핸드백인 것 같다"고 말문을 열며 "사실 되게 많아보일 수 있는데 어릴 때부터 1년에 한두 개 이렇게 산 것 같다"고 자신이 애장하고 있는 C사 가방들을 소개했다.

이어 "모으다보니까 많아보이는 것 같긴 하지만 좋은 가방을 하나 메면 룩이 업그레이드된다. 그래서 옷을 다 명품으로 입지 않아도 사람이 고급스러워보인다"며 "가방은 가격대가 나가고 비싸다고 생각할 수도 있는데 저는 충분한 투자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제시카는 "저 같은 경우도 스타일링할 때 평소에는 평소에는 그래도 기본적인 아이템들이나 베이직한 옷들을 많이 입는다. 그럴 때 (가방이 있으면) 사람이 고급스러워보이는 효과가 있는 것 같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또한 "C사 같은 경우는 정말 재테크다. 투자 가치가 있다. 요즘의 샤테크, 10년 전에 샀을 때랑 지금이랑 가격이 너무 차이가 많이 난다"고 말하며 "저는 항상 한 아이를 구입할 때마다 정말 신중하게, 그렇지만 사랑을 듬뿍 담아 기쁜 마음으로 산다"고 밝혔다.

C사 가방을 특별히 좋아하는 이유는 무엇일가. 제시카는 "제가 아끼는 것들로만 챙겨와봤다"면서 "제가 (C사를) 좋아하는 이유는, 여기에 10년 넘은 가방도 있고 불과 몇 개월 안된 신상 아가들도 있는데 잘 모르겠지 않냐. 그게 바로 매력인 것 같다"고 꼽았다.

이어 제시카는 동생 정수정이 선물한 가방부터 파리 출장길에 구입한 가방, 리폼한 가방, 홍콩 친구가 구해준 가방, 백팩 형태의 가방까지 수많은 가방을 소개했다. 끝으로 그는 "사실 집에 또 많은 친구들이 있고 오늘은 가져오기 편한 미디엄, 스몰, 미니 백들로만 준비를 해봤다. 다음엔 더 큰 사이즈 백들과 다른 브랜드 가방도 소개해드리겠다"고 예고해 팬들의 기대를 높였다.

한편 제시카는 2007년 소녀시대로 데뷔해 2014년 탈퇴했다. 이후 패션 사업을 론칭하고, 소설을 출간하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 중이다.

또한 제시카는 재미교포 사업가 타일러 권과 2013년부터 교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