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효슈팅 0개' 케인…英매체 "손흥민과 뛸 때 더 좋아 보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잉글랜드 대표팀 주장 해리 케인.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잉글랜드 대표팀 주장 해리 케인이 대표팀에서는 소속팀에서만큼의 존재감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영국 현지에서는 잉글랜드 대표팀 선수들이 케인을 잘 활용하지 못했고, 케인은 손흥민과 함께 뛸 때의 모습이 더 좋았다고 지적했다.

잉글랜드는 19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코틀랜드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유럽축구선수권(유로) 2020 D조 조별 라운드 2차전에서 0-0으로 비겼다.

잉글랜드는 1승1무(승점 4)를 기록, 16강 진출을 확정 짓지 못했다.

영국 골닷컴은 "잉글랜드 대표팀의 날카롭지 못한 모습이 우려를 낳고 있다. 특히 공격수 케인의 모습은 사라져가고 있다"고 분석했다.

케인은 이날 공을 19번 터치하는데 그쳤고 슈팅도 단 2개에 불과했다. 그나마 유효 슈팅도 없었다. 케인은 이날 74분을 뛰고 벤치로 물러났다.

골닷컴은 "케인이 토트넘에서 뛰며 얻은 부상에서 완벽하게 회복하지 못한 것일 수도 있다. 하지만 동료들과 감독이 케인을 적절하게 사용하지 못하는 것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매체는 "라힘 스털링과 필 포든은 전통적인 9번 역할의 공격수와 경기하는 것이 익숙해 보이지 않았다. 이들은 스스로의 찬스를 만들지 케인이 골을 넣을 수 있도록 자연스럽게 크로스를 올리는 선수가 아니다"며 "케인은 토트넘에서 손흥민과 함께 뛸 때 더 좋아 보였다"고 밝혔다.

손흥민과 케인은 토트넘에서 환상의 호흡을 자랑했다. 지난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14골을 합작했다.

케인은 이날 경기 후 ITV와의 인터뷰에서 "힘든 경기였다. 상대가 적절한 시기에 멋진 수비를 펼쳤다"고 밝혔다.
yjra@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