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89189 0242021061968889189 01 0101001 politics 7.1.3-HOTFIX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070152000

조국 "내가 대통령 되면 나라 망한다? 귀를 의심했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기가 막히고 내 귀를 의심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최성해 전 동양대 총장의 발언을 두고 한 말이다.

이데일리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전 장관은 지난 18일 대구 MBC가 보도한 최 총장의 발언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소개하면서 “저런 과대망상, 잘못된 인식이 자신과 부인 정 교수 등 가족을 가시밭길로 몰아넣었다고 생각하니 기가 막힌다”고 썼다.

이른바 ‘조국 사태’ 당시 최 전 총장은 정경심 동양대 교수 측이 표창장을 위조했다며 자신은 “표창장을 준 적도 주라고 한 적도 없다”고 해 조 전 장관 측에 결정적 타격을 입힌 바 있다.

이날 대구 MBC 보도에 따르면 최 전 총장은 “나는 그때 절체절명의 위기, 정경심 교수가 우리학교에 있는 한 학교는 이상하게 흘러가게 될 것이고 조국이 대통령이 되면, 법무부 장관 되고 순서대로 밟아서 (대통령이) 되면 나라 망한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국민 생각 안 하고 중국을 더 생각하고 북한 국민을 더 생각하는 대통령이 어디 있냐 말이야”라며 “통일은 전쟁해서 이긴 사람이 집어먹는 게 진정한 통일이지 이런 식으로 통일하면 북한 쪽이 원하는 좌파, 적화 통일된다”고 현 정권을 비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