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88710 1192021061968888710 04 0401001 world 7.1.5-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24066179000

페루서도 대선 불복…열흘 넘도록 당선자 발표 못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페루서도 대선 불복…열흘 넘도록 당선자 발표 못해

[앵커]

남미 페루에서 대통령 선거가 치러진 지 열흘이 훌쩍 넘었지만, 아직도 당선자가 가려지지 않았습니다.

근소한 차이로 밀린 것으로 나타난 후보가 '선거 사기' 주장을 이어가며 결과에 승복하지 않아 혼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멕시코시티에서 고미혜 특파원입니다.

[기자]

페루 대통령 선거에 출마했던 게이코 후지모리 후보가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 선거에 부정이 있었다고 주장합니다.

<게이코 후지모리 / 페루 대선 후보> "(상대 정당인) 자유페루당이 기획한 부정과 조작 의혹이 분명히 있습니다. 우리는 진실을 알 권리가 있습니다."

일본계 알베르토 후지모리 전 페루 대통령의 딸인 게이코 후지모리와 시골 초등교사 출신인 좌파 후보 페드로 카스티요가 맞붙은 지난 6일 페루 대선 결선은 그야말로 초박빙이었습니다.

9일 만에야 완료된 개표 결과는 카스티요의 승리.

불과 4만4천여 표 차이로 갈린 승부였습니다.

그러나 이번이 세 번째 대선 도전인 후지모리는 개표 초반부터 선거 사기 의혹을 제기했고, 개표가 끝난 뒤에도 패배를 인정하지 않고 있습니다.

의심스러운 일부 표의 무효화를 요구하며 지지자들의 불복 시위를 주도하기도 했습니다.

<게이코 후지모리 / 페루 대선 후보> "우린 진실을 알기 위해 여기 모였습니다. 우리에겐 그럴 권리가 있습니다."

구체적 근거가 없는 후지모리의 선거 사기 주장은 지난해 대선 이후 미국을 혼란에 몰아 넣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선거 불복과 비교되기도 합니다.

페루 선거당국이 후지모리의 주장을 검토하며 공식 당선자 발표에 신중을 기하는 동안, 두 후보의 지지자들이 잇따라 거리로 나와 시위를 벌이는 등 긴장과 혼란이 더해지고 있습니다.

멕시코시티에서 연합뉴스 고미혜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