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뜬눈으로 화마와 사투…뒤에 남았다가 실종된 대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뜬눈으로 화마와 사투…뒤에 남았다가 실종된 대장

[앵커]

이천에 있는 초대형 물류센터를 집어삼킨 화마에 맞서서 소방대원 3백여 명은 그야말로 사투를 벌였습니다.

이틀 간에 걸친 진압 작전으로 큰 불은 잡았지만, 지하에서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구조대장의 생사는 여전히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당시 현장을 김예림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소방대원들이 쉴새없이 건물 외벽에 물줄기를 뿌려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