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87838 0292021061968887838 06 0602001 entertain 7.1.3-HOTFIX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059660000

'마인' 이보영, 이현욱 죽음의 목격자 혹은 용의자? 효원의 왕자 둘러싼 다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마인' 제공


[OSEN=박판석 기자] tvN 토일드라마 ‘마인’에서 효원 그룹을 둘러싼 피바람이 점차 거세지고 있다.

tvN 토일드라마 ‘마인(Mine)’(극본 백미경/ 연출 이나정/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제이에스픽쳐스)에서 서희수(이보영 분)가 취조 받고 있는 현장과 정서현(김서형 분), 한지용(이현욱 분)까지 각자의 자리에서 자신의 ‘마인’을 지키기 위한 고군분투가 포착돼 심장을 바짝 쥐어짜고 있는 것.

먼저 공개된 사진 속에는 서희수가 경찰의 조사를 받고 있어 놀라움을 더하고 있다. 남편 한지용이 죽은 자리에 함께 있었던 것이 확인되면서 그녀 역시 수사망을 피해갈 수 없었을 터. 의외로 초연하게 임하는 서희수의 표정에서 좀처럼 속내를 파악할 수 없어 더욱 호기심을 부추긴다.

무엇보다 13회 예고편에서 서희수는 “기억나지 않아요”라며 예상치 못한 반응을 보여 시청자들을 충격에 몰아넣었다. 진짜로 서희수가 기억을 잃은 것인지 아니면 이것 역시 그녀가 세운 계획에 일부인지 여러 가지 의견이 분분한 가운데 앞으로의 전개에 관심이 폭주하고 있다.

이어 정서현 역시 자신만의 플랜을 진행 중인 듯 한회장(정동환 분)과 독대에 나서 이목을 끈다. 앞서 한회장은 한수혁(차학연 분)에게 효원 그룹을 물려주겠다는 유언장을 뒤엎고 친자도 아닌 한지용을 회장 자리에 올리는 파격적인 인사를 감행했다. 이 과정에서 한지용을 제외한 많은 이들의 반항이 극심했던 상황. 정서현 또한 반대의 편에 서 있으나 그는 냉철하고 이성적으로 접근, 한지용의 모든 수를 차단하고 있다. 그런 정서현이 한회장을 찾아간 이유에도 흥미가 쏠린다.

그런가 하면 지금 그 누구보다 한지용에 대한 분노를 불태우고 있는 한진호와의 대치도 눈길을 끈다. 마치 위에서 내려다 보는 듯한 눈빛은 물론 몸을 밀치는 손짓까지 한지용은 이제는 숨길 것도 없이 본색을 드러내고 있다. 한진호는 집사 김성태(이중옥 분)에게 블루 다이아몬드 목걸이까지 주며 "지용이 죽여라"라는 소름 끼치는 명령까지 내린 터, 더욱 깊어지는 두 형제의 갈등 역시 그 끝을 궁금하게 만든다.

이렇듯 효원家(가)에는 높은 왕좌를 차지하기 위한 사투가 벌어지고 있다. 한 때는 더없이 사랑했던 부부 혹은 가족이라는 질긴 연으로 엮여 있는 이들의 갈등도 끝을 향해 치달으며 시청자들에게 강한 몰입감을 선사 중이다.

한편, 꼬리에 꼬리를 무는 스릴 가득한 전개로 한시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tvN 토일드라마 ‘마인(Mine)’ 13회는 19일(토) 오후 9시에 방송된다. /pps2014@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