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87669 0292021061968887669 06 0602001 entertain 7.1.3-HOTFIX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057680000

'내딸하자' 분당 최고 9.4% 무공해 예능의 참맛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내딸하자' 방송화면


[OSEN=박판석 기자] “내 딸들이 선사하는 무공해 예능의 참맛!”

TV CHOSUN ‘내 딸 하자’가 각 나라별 분위기를 꾹꾹 눌러 담은 호화로운 무대로 시청자들의 눈과 귀가 즐거운 시간을 선물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TV CHOSUN ‘내 딸 하자’ 12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7.6%, 분당 최고 시청률은 9.4%까지 치솟으며 금요일 동시간대 예능 1위를 수성했다. 마음을 따뜻하게 만드는 내 딸들의 일상과 전국의 트롯 어버이들을 위해 내 딸들이 준비한 풍만하고 다채로운 무대들이 금요일 밤을 꽉꽉 채우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먼저 내 딸들이 ‘럭키 서울’을 부르며 등장, 흥겨운 ‘상암 국제 국제 가요제’ 시작을 알렸고, 가요제 1등에게 엔딩 무대에 설 수 있는 특권을 준다는 소식을 접한 내 딸들은 1위를 향한 불타는 의욕을 드러냈다. 양지은이 간드러지는 목소리로 나폴리 감성을 폭발시키며 ‘나포리 맘보’를 열창, 후끈하게 가요제 포문을 연데 이어, 마리아와 김의영이 ‘나성에 가면’을 부르며 찰떡 호흡을 뿜어내 보는 이들의 어깨를 들썩이게 만들었다. 별사랑은 끈적한 몸짓과 눈빛으로 ‘베사메무쵸’를 완벽하게 소화해 모두의 시선을 집중시켰고, 김다현은 칼각을 자랑하는 군무와 함께 ‘월남에서 돌아온 김상사’를, 홍지윤-은가은-강혜연은 톡톡 튀는 안무와 목소리로 ‘샹하이 로맨스’를, 김태연은 호소력 그득한 목소리로 ‘제3한강교’를 선보였다. 최종적으로 ‘상암 국제 국제 가요제’ 1등은 ‘제3한강교’를 부른 김태연이 차지했고, 섬세한 강약 조절을 뽐낸 ‘연인의 길’ 무대로 ‘내 딸 하자’의 엔딩을 장식해 지친 몸과 마음에 힐링을 선사했다.

이어 마리아가 자가 격리를 끝낸 부모님과 서울 나들이 나서 선지 해장국집을 방문한 모습이 그려졌다. 마리아는 선지 해장국이 폴란드 대표 음식인 ‘플라키’와 비슷하다 말했고, 부모님은 모든 이들의 걱정과 달리 선지의 정체를 듣고서도 놀라는 기색 하나 없이 숟가락질을 멈추지 않았다. 이후 마음에 드는 한복을 골라 입은 채 북촌 한옥마을을 거닐던 세 사람은 ‘내 딸 하자’를 시청하고 있는 한 미용실을 발견했다. 마리아는 뜻밖의 장소에서 만난 트롯 어버이에게 짧은 효프라이즈 공연을 펼쳤고, 이때 세 사람이 먹었던 선지 해장국과 닮은 폴란드 전통음식이 무엇인지 맞추는 ‘내 딸 집중 탐구’ 문제가 출제됐다. 홍지윤이 ‘플라키’의 철자까지 완벽히 맞춘 그때 마리아의 부모님이 스튜디오에 깜짝 등장, 내 딸들은 부모님을 위해 신명나는 환영 메들리 무대를 선물했다. 또한 마리아가 지난 시간 아버지께 약속했던 TV CHOSUN 로고가 들어있는 티셔츠와 모자 등의 굿즈를 특별 제작, 선물하며 화기애애한 환영식을 마무리했다.

첫 번째 언택트 효도쇼는 30년째 시장에서 트로트 음반을 판매하고 있는 할머니에게 노래 효도를 해달라는 손녀의 사연을 받고 내 딸들이 전화 연결을 시도했다. 양지은-홍지윤과 영상 통화한다는 소식에 예상치 못한 시장 사람들이 총출동했고, 영상에 한가득 모인 시장 사람들의 인산인해 모습에 스튜디오는 웃음으로 가득 찼다. 여기에 양지은이 응원하는 마음을 듬뿍 담아 ‘빈손’을, 홍지윤이 ‘사랑의 거리’를 열창해 트롯 어버이의 엄지 척을 이끌어냈다. 두 번째 언택트 효도쇼는 은퇴 후 샤인 머스캣 농사를 지으며 고생하는 시인 농부 아버지께 노래 효도를 해달라는 딸의 사연을 받아 진행됐고, 양지은과 마리아가 힘찬 목소리로 ‘신토불이’를 부르며 트롯 어버이에게 밝은 에너지를 전달, 함박웃음을 짓게 만들었다.

찾아가는 효도쇼를 위해 김천으로 달려간 뽕짝꿍 홍지윤과 김의영은 정통 트로트를 좋아하는 트롯 어버이를 위해 초특급 도우미인 조명섭을 만났고, 스물셋이라는 나이와 어울리지 않은 언행과 계란을 넣은 쌍화차를 먹는 등의 식성에 당황스러움을 금치 못했다. 세 사람은 깜짝 효프라이즈를 위해 치밀하게 계획을 짰고, 홍지윤과 김의영이 고등학교 연극 동아리 학생으로 위장한 채 트롯 어버이가 있는 분식집으로 가 공연 티켓을 건넸고 트롯 어버이 부부는 영문을 모른 채 공연장으로 향했다. 다른 관객은 아무도 없이 오롯이 트롯 어버이 부부만 있는 공연장에 모습을 드러낸 조명섭은 ‘비 내리는 고모령’으로 구성지게 노래를 전했고 이어 홍지윤이 ‘홍콩 아가씨’를 부르며 나타났다. 이후 김의영이 무대 위에 오르자 김의영의 찐팬인 트롯 어버이가 의자를 박차고 나와 무대로 돌진, 손뼉을 치며 흥을 폭발시켰다. 마지막으로 김의영이 트롯 어버이를 위한 사랑을 담아 ‘목포의 눈물’을 불러, 트롯 어버이의 눈가를 촉촉하게 만들며 효프라이즈 이벤트를 깔끔하게 성공시켰다.

‘내 딸 하자’는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pps2014@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