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86904 0022021061968886904 07 0701001 culture 7.1.3-HOTFIX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046935000

잔잔한 '전원일기'에 열광…'멍 때리기'가 불러온 기적 [뉴스원샷]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지영 문화팀장의 픽 : ‘전원일기 2021’



옛 드라마 ‘전원일기’가 화제입니다.

2∼3년 전부터 ‘전원일기’를 방송하는 케이블 채널이 하나둘씩 늘더니 이젠 MBC ON, 엣지티비, 채널 유, KTV 등 7개 채널에서 내보내는 인기 드라마로 자리잡았습니다. OTT 웨이브와 네이버 시리즈온 등에서도 다시보기가 가능하니 이제 ‘전원일기’는 흘러간 옛날 드라마가 아니라 언제라도 볼 수 있는 동시대 콘텐트가 된 셈이지요.

중앙일보

18일 방송된 '댜큐플렉스-전원일기 2021'. [사진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화제성에 불을 붙인 건 18일 밤 MBC에서 첫 방송한 ‘다큐플렉스-전원일기 2021’입니다. 4부작으로 기획된 이 프로그램은 ‘전원일기의 처음이자 마지막 동창회’를 표방하며 1980년 첫 방송부터 2002년 종영 때까지 출연했던 30여 명의 배우들을 모두 불러모았습니다.

중앙일보

18일 방송된 '댜큐플렉스-전원일기 2021'. 유인촌, 고두심, 박순천 등 출연진들이 다시 만나 '전원일기'의 추억을 끄집어냈다. [사진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8일 방송에서 끄집어낸 한 세대 전 추억은 예상대로 흥미진진했습니다. 1985년 방송된 ‘전화’ 편에서 집에 전화를 처음 놓고 신기해하는 장면과 친정에 전화 거는 며느리들을 부럽게 바라보던 김혜자가 한밤중에 그 전화를 들어 돌아가신 친정어머니를 찾는 장면 등이 뭉클하게 다가왔지요. 이제 여든이 된 김혜자, 일흔을 맞은 고두심의 젊디젊은 모습을 다시보는 반가움도 컸고요.

알려지지 않은 뒷얘기도 있었습니다. 1983년 양파값 폭락이 사회적 이슈가 됐을 당시, 극 중 농민들이 양파를 모두 갈아엎는 장면을 내보낸 뒤 2주 동안 ‘전원일기’가 방송되지 못했답니다. 방송 다음날 아침 정보기관에서 조사를 나와 방송 테이프까지 모두 압수했다지요. 그 다음주 ‘전원일기’ 방송시간엔 사전고지도 없이 ‘대통령 기자회견’이 특별방송으로 편성됐고 또 그 다음주에는 뜬금없이 미인대회 방송이 전파를 탔다니 정말 까마득한 옛 세상 일 같습니다.

중앙일보

18일 방송된 '댜큐플렉스-전원일기 2021'. 1983년 '전원일기'가 양파값 폭락 이슈를 다룬 다음 주 예고도 없이 '전원일기' 방송 시간에 대통령 기자회견이 방송되는 장면이다. [사진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런 아련한 이야기가 새삼 인기를 끄는 이유를 평론가들은 “레트로 열풍의 영향” “향수를 자극” “배우들의 명연기 덕” 등으로 다양하게 짚어냅니다. 이 중 정덕현 대중문화평론가는 “자극없이 멍하게 오래 들여다볼 수 있는 콘텐트여서”라는 색다른 분석을 내놨습니다. ‘불멍’ ‘물멍’ 등 멍 때리기 콘텐트의 부상과 궤를 같이 하는 현상이란 얘기입니다. 어느 회차부터 봐도 몰입이 가능한 ‘전원일기’의 잔잔한 흐름은 무념무상 시청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독보적인 효용이 있습니다.

중앙일보

18일 방송된 '댜큐플렉스-전원일기 2021'. [사진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버드 의대 정신과 의사 스리니 펠레이는『멍 때리기의 기적』(김영사)에서 ‘멍 때림’을 뇌가 스스로 휴식을 취하며 정리할 수 있는 시간이라고 역설합니다. 절대선으로 추구했던 ‘집중’이 우리에게 도리어 무기력을 안길 수 있다고 주장하면서요. 뇌 영상 연구자답게 비집중 상태, 즉 ‘멍 때리리기’의 효과를 뇌과학적으로도 풀어냅니다. ▶편도체 활성화 정도를 감소시켜 침착한 감정을 형성하고 ▶전두극피질을 활성화해 혁신을 향상시키면서 ▶전측 섬 활동을 증가시켜 자아감을 강화한다는 겁니다. 또 ▶전전두피질의 활동을 복구해 자기 사고에 다시 에너지를 불어넣고 피로감을 줄이는데다 ▶장기기억을 향상시킨다고 하니, 이쯤이면 ‘멍 때림’이야말로 정신건강을 지키는 만병통치약 아닐지요.

다시 만나는 ‘전원일기’는 여러모로 쓰임새가 많게 됐습니다. 『멍 때리기의 기적』이 제안하는 멍 때리는 방법, ‘해먹에 누워있기’ ‘정원 가꾸기’ 등보다 우리로선 훨씬 따라하기 쉬운 ‘K-멍 때림’ 비법이 될 듯합니다.

이지영 문화팀장 jyle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