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86358 0562021061968886358 07 0701001 culture 7.1.3-HOTFIX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028989000

文 대통령 아들 준용씨, 6900만원 정부 지원금 선정… “자랑해도 될 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문체부 산하 기관서 6900만원 지원금 선정

“응답해야 할 의견 있으면 하겠다”

세계일보

문준용씨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가 18일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예술과 기술 융합지원 사업’ 지원금을 타게 됐다는 소식을 전했다. 앞서 문씨가 서울문화재단으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지원금을 받아 논란이 됐던 것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문씨는 18일 페이스북에 “예술과 기술 융합지원 사업에서 제가 6900만원의 지원금에 선정됐다는 것을 알린다”며 “102건의 신청자 중 저와 비슷한 금액은 15건이 선정됐다고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예술기술융합은 제가 오랫동안 일 해왔던 분야라 심혈을 기울여 지원했다”며 “이 사업에 뽑힌 것은 대단한 영예이고 이런 실적으로 제 직업은 실력을 평가 받는다”고 설명했다.

문씨는 이번 지원금 선정이 정치적인 논쟁으로 번질 것을 우려하기도 했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는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공공기관이다. 그는 “축하 받아야 할 일이고 자랑해도 될 일입니다만 혹 그렇지 않게 여기실 분이 있을 것 같아 걱정”이라며 “응답해야 할 의견이 있으면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도 좋은 작품 열심히 만들겠다”며 “한국문화예술위원회와 심의위원님들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치권에서는 문씨가 지난해 12월 서울문화재단으로부터 받은 1400만원의 코로나19 피해 지원금을 받은 것과 지난달 파라다이스 문화재단으로부터 지원금 3000만원을 받은 것을 두고 공정성 논란이 일었다.

안승진 기자 prod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