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85506 1082021061868885506 06 0601001 entertain 7.1.3-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018101000

'밥이 되어라' 기억 되찾은 재희, 폐암 의심 소견에 충격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밥이 되어라'에서 기억을 찾게 된 재희가 폐암이 의심된다는 소견을 받았다.

MBC 일일드라마 '밥이 되어라'는 재희(경수 역)가 기억을 되찾고, 김혜옥(숙정)의 악행이 만천하에 밝혀지며, 이에 격분한 남경읍(종권 )이 집에서 내쫓기는 등 통쾌한 전개 속에 방송되고 있다.

18일 방송된 '밥이 되어라'에서는 김혜옥이 그간 살던 저택을 떠나고, 남경읍과 이혼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시골집으로 간 김혜옥에게 재희는 반찬을 만들어 찾아갔지만, 여전히 과오를 뉘우치지 않은 김혜옥은 재희가 가져온 반찬을 엎어버렸다. 하지만 재희는 다음에 다른 반찬을 준비해 오겠다며, 친모인 김혜옥과의 관계를 진전시키려는 의지를 보였다.

정우연(영신)은 식품회사 본부장으로서 회사를 잘 경영하는 모습을 보였다. 정우연은 본인이 "허기진 사람들에게 밥을 먹이려고 세상에 태어난 아이"라며, 재희에게 추후 회사를 사회 환원하고, 밥집으로 돌아오겠다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재희는 기억이 다 돌아왔고, 기억을 잃었을 때가 오히려 기억나지 않는다며, 정우연과 다시 가족처럼 지내던 사이로 돌아갔다.

정우연, 권혁(정훈), 강다현(다정), 조한준(오복) 등 밥집 4인방은 어린 시절처럼 다정한 모습으로 함께 소풍을 떠났다. 권혁은 가정의학과를 전공해 읍내에 작은 병원을 차린 후 의료봉사를 할 계획이라며, 여전히 정우연에 대한 마음을 접지 않았음을 완곡하게 내비쳤다.

한편 병원을 찾은 재희가 의사에게 폐암이 의심된다는 소견을 받으며 다시 한번 시청자들을 경악케 했다.

방송 말미 예고편에서 정우연이 "내 젊은 날, 통곡해야 했던 나의 23살의 여름은…"이라는 독백을 해 과연 재희·정우연·권혁 이 셋의 미래가 어떻게 될 것인지 궁금증을 높였다.

'밥이 되어라'는 다음 주 방송부터는 5분 일찍 시청자를 찾아간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