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85439 0182021061868885439 06 0602001 entertain 7.1.4-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017602000

‘궁금한 이야기 Y’ 초대되지 않은 교사지망생, 11번의 침입 [MK★TV컷]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궁금한 이야기 Y’ 11번의 침입을 막을 수 없었던 이유는 뭘까.

18일 방송되는 SBS 시사교양프로그램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여자가 혼자 사는 집에 무단 침입해 침대에 정액을 묻히고, 경찰 검거 이후에도 스토킹을 멈추지 않는 한 남자에 대해 알아본다.

지난해, 사범대를 졸업한 후 자취를 하며 임용고시를 준비하던 지민 씨(가명). 언제 다시 집에 찾아올지 모를 ‘그 남자’ 때문에 매일 밤을 뜬눈으로 지새우고 있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 1월, 외출에서 돌아온 지민 씨의 침대에 이상한 액체가 묻어있었다고 한다. 오랜 시간 집을 비웠음에도 축축하게 묻어있던 낯선 흔적이 너무나 이상하게 여겨진 지민 씨는 바로 경찰에 신고했다. 감식 결과 침대에 묻어있던 액체는 남자의 정액이었고 더욱더 놀라웠던 것은 범인의 정체였다.

매일경제

‘궁금한 이야기 Y’ 사진=SBS


“잡고 보니까 저희 과 선배라는 거예요. 뭐 자기 말로는 저를 좋아한 지 1년이 넘었다는데 말도 해본 적 없고 인사도 해본 적 없어요.” - 피해자 지민 씨

지민 씨의 집에 무단으로 침입해 음란행위를 하고 간 범인은 그녀와 면식도 없던 한 학년 위의 학교 선배, 박 씨(가명)였다.

남자는 왜 구속되지 않는가. 경찰 조사 과정에서 모든 죄를 시인했지만, 박 씨는 초범이라는 이유로 풀려나게 된다. 다시는 지민 씨를 찾아가지 않겠다는 약속을 한 뒤 타 지역으로 이사까지 갔다고 했다. 하지만 재판이 진행 중이던 지난 3월, 그는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사건 직후 이사를 한 지민 씨의 집을 찾아내 초인종을 누르기 시작했다. 지민 씨가 설치했던 방범 어플리케이션과 CCTV로 흔적이 확인된 횟수만 무려 11번. 심지어 그중 3번은 가르쳐준 적도 없는 비밀번호를 누르고 들어가 집 안에서 시간을 보내다 가기까지 했다.

“서울로 이사를 갔다고 들었거든요. 그런데 또 알아내서 스토킹하는 게 너무 소름이 돋는 거예요. 독서실에서도 집에 있을 때도 그냥 막 숨이 막혀요” - 피해자 지민 씨

언제 박 씨가 찾아올지 모른다는 불안감에 임용고시를 앞두고 있지만, 공부에도 집중할 수 없는 상황이라는 지민 씨. 무단침입에 정액 테러까지, 지민 씨를 공포에 떨게 하는 박 씨의 스토킹은 대체 왜 막을 수 없는 걸까. ‘궁금한 이야기 Y’는 18일 밤 9시에 방송된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