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84713 0722021061868884713 01 0101001 politics 7.1.4-RELEASE 72 JTBC 0 true true false false 1624012740000

[영끌 인터뷰] 류호정 "타투, 불법 영역에 있기 때문에 더 문제 발생하는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인용보도 시 프로그램명 'JTBC 썰전 라이브'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은 JTBC에 있습니다.

■ 방송 : JTBC 썰전 라이브


[앵커]

그제(16일) 국회 잔디밭 한가운데에서 타투를 한 모습을 공개해 화제가 된 의원입니다. 관련 법안을 발의하기도 했고요. 류호정 정의당 의원 나와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지금 이 모습인데 제가 '타알못', 타투에 대해서는 잘 모릅니다. 타투와 타투 스티커가 다른가요?

Q. '타투법 입법' 퍼포먼스…어떻게 하게 됐나?

A. "타투 새긴 것 아닌 타투 스티커 붙인 것"

Q. '드레스' 퍼포먼스에 부정적 반응 있는데?

A. "타투업 종사 노동자들에게는 생존의 문제"

"의사의 타투 시술도 문제…의료용 타투 기구가 없어"

"타투업 불법 이용해 타투이스트 협박 당하기도"

"과거 타투 행위를 의료행위로 규정…지금 현실과 맞지 않아"

"타투, 다양한 예술작품이 피부에 표현되는 것"

"타투, 불법의 영역에 있기 때문에 더 문제 발생하는 것"

Q. 타투업 합법화, 통과 가능성은?

Q. 정의당 존재감 약화…이유는?

A. "정의당, '젊은 정치' 앞서 있어…언론 노출 적어 안 알려져"

"청년 문제, 우리 사회의 불평등 해결하면 함께 풀 수 있어"

(*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박성태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