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84693 0022021061868884693 02 0201001 society 7.1.4-RELEASE 2 중앙일보 56679201 false true false false 1624012724000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쿠팡 화재 36시간 만에 큰 불길잡았다… 건물 붕괴 위험 실종 소방관 수색 지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18일 오후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 현장에서 소방관들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쿠팡 경기도 이천 덕평물류센터 화재의 큰 불길이 18일 오후 잡혔다. 지난 17일 새벽 화재 발생 이후 약 36시간 만이다.

강한 불길에 골조가 장시간 노출돼 붕괴 가능성이 크다. 건물 2층의 바닥 일부가 휜 채로 주저앉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소방관의 내부 진입은 불가능하다. 전날 실종된 소방관에 대한 개시 작업도 지체되고 있다.

중앙일보

17일 화재가 발생한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에서 검은 연기가 솟아오르고 있다. [사진 독자 김태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소방당국은 불이 난 물류센터 주변에 소방차 20대를 동원해 내부를 향해 물을 뿌리는 방식으로 진화 작업을 펼치고 있다.

내부 적재물이 많고 택배 포장 용지 등 가연성 물질이 많아 방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내부는 여전히 연기로 가득 차 있다.

당국은 이날 불길을 잡는 대로 소방 내부 전문가와 대학교수 등을 투입해 건물에 대한 안전진단을 진행한 뒤 실종된 소방관을 수색한다는 방침이다. 119구조대 김동식 구조대장(52)은 전날 건물에 진입했다가 빠져나오지 못해 행방을 알 수 없다.

지하 2층에서 구조 작업을 펼치던 김 구조대장은 불길이 거세지자 탈출을 시도했다. 대원들이 빠져나오는 동안 대열의 마지막에 김 대장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불이 난 물류센터는 지상 4층, 지하 2층에 연면적은 12만7178.58㎡에 달한다. 길이 100m, 폭 50m의 축구 그라운드 25개가 들어갈 수 있는 넓이다.

바로 옆 50m 거리에 비슷한 규모의 다른 대기업의 물류센터가 있다. 화재가 번질 것에 대비해 물류센터 간 사이 도로에 소방차 6대가 펜스처럼 배치돼 있다.

진화작업이 완료되는 대로 한국전기안전공사 등 유관기관과 함께 합동 현장 감식을 벌일 예정이다.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건물 관리 소홀 여부와 스프링클러 등 진화설비가 제대로 작동했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