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84635 0372021061868884635 06 0601001 entertain 7.1.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012201000

[POP초점]"선처는 없다"..한예슬, 허위사실 폭로에 변호사 선임→본격 법적 대응(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한예슬/사진=본사DB



[헤럴드POP=천윤혜기자]배우 한예슬이 허위사실 유포자와 악성 댓글을 남긴 네티즌들에 대해 법적인 대응에 착수했다.

18일 한예슬의 소속사 높은엔터테인먼트 측에 따르면 한예슬의 사생활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한 사람, 그리고 악성 댓글을 남긴 사람들에 대한 법적대응을 하고 있다. 변호사도 이미 선임한 상태다.

앞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와 김용호는 한예슬을 둘러싼 여러 의혹을 제기했다. 이 중에는 비연예인인 한예슬의 남자친구가 과거 화류계에 몸담았다는 내용까지 포함돼 있었고 무분별한 폭로는 온라인을 뜨겁게 달궜다.

이에 한예슬의 소속사 높은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당사는 소속 배우 한예슬 씨에게 사실여부를 확인하지 않는 허위사실 유포와 무차별한 악성 게시글, 댓글에 대해 강력히 대응하고 자 한다"고 밝혔다.

당시 소속사 측은 "한예슬 씨 본인이 솔직한 입장 표명을 하였지만, 오히려 더 왜곡하고 조롱하는 현 상황에 당사는 더 이상 이를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 법적 대응을 결정하게 됐다"며 "지금부터 소속 배우 보호를 위해 한예슬 씨 본인이 직접 말씀드린 사실 외에 모든 허위사실 들을 전파하는 채널 및 무차별한 악성 게시글, 댓글에 대해 당사가 갖고 있는 명확한 여러 증거들로 강력하게 법적 대응하겠음을 알려드린다"고 강경대응할 예정임을 알렸다.

한예슬은 이후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자신을 둘러싼 의혹들을 하나하나 해명, 자신은 버닝썬 여배우가 아니며 현 남자친구 또한 호스트바가 아닌 가라오케에서 근무했었다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김용호는 한예슬을 둘러싼 의혹들을 계속 제기했고 한예슬 측은 앞서 알린 바와 같이 법적인 대응을 진행하고 있다. 한예슬 또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소속사 메일 주소를 남기며 "악성댓글 및 허위사실 유포 증거자료는 이쪽으로 보내주세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처 없습니다"라고 강력하게 대응할 방침임을 강조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