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84435 0242021061868884435 03 0303001 economy 7.1.3-HOTFIX 24 이데일리 59000813 false true false false 1624010871000

이슈 연금과 보험

[마켓인]국민연금 신규 투자정책전문위원에 서울대 김우진 교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내주식 리밸런싱 반발' 사퇴 전문가 후임

국민연금 수탁위·기재부 기금운용평가단 활동

[이데일리 조해영 기자] 국민연금 기금운용위원회 산하 투자정책전문위원회에 김우진 서울대 경영대학 교수가 신규 위촉됐다. 국내주식 리밸런싱 결정 과정에 문제를 제기하며 사퇴한 정재만 숭실대 금융학부 교수의 후임이다.
이데일리

김우진 서울대 경영대학 교수(사진=서울대 홈페이지)


1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국민연금 투자정책전문위원회(투정위)는 이날 오후 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는 신규 전문가 위원인 김우진 교수가 참석했다. 지난해 초 투정위가 구성된 후 전문가 위원이 교체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민연금은 최고 의사결정 기구인 기금운용위원회(기금위) 산하에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 △투정위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 △위험관리·성과보상전문위원회 등 3개 전문위를 두고 있다. 이 가운데 투정위는 상근 전문위원 3명과 기금위 위원 3명, 외부 전문가 위원 3명 등 9인으로 구성된다.

앞서 투정위는 전문가 위원인 정재만 교수가 지난 4월 사퇴 의사를 밝히면서 한 차례 내홍을 겪었다. 정 교수는 국민연금이 올해 3~4월 국내주식 리밸런싱을 논의·결정하는 과정에서 투정위 의견을 제대로 수렴하지 않고 정부와 국민연금이 결정을 밀어붙였다고 반발하며 사퇴했다.

김우진 교수는 제40회 행정고시 합격 후 산업자원부(현 산업통상자원부) 행정사무관을 지냈고 이후 △한국개발연구원(KDI) 국제정책대학원 조교수 △고려대 경영대학 조교수 △미국 오하이오주립대 방문연구원 등을 거쳐 서울대 경영대학 교수로 일하고 있다. 기업 재무와 거버넌스를 주로 연구한다.

이데일리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사진=국민연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018년 10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2년간은 국민연금 수탁위원으로 활동했다. 이후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면서 이해 상충 문제를 고려해 수탁위원직을 내려놓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 기획재정부 기금운용평가단, 공정거래위원회 경쟁정책 자문위원 등도 지냈다.

국민연금 투자기업의 의결권 행사 방향을 결정하는 수탁위와 달리 투정위는 국민연금의 중장기 포트폴리오 등을 논의하는 위원회여서 직접적인 이해 상충 문제는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국민연금이 신규 위원을 임명했지만, 내부 반발의 불씨는 여전히 남아 있다. 특히 복지부가 투정위 위원이 사퇴 의사를 밝힌 뒤 진행된 회의에 다른 전문위(위험관리·성과보상전문위원회) 위원을 불러 함께 회의를 진행한 데 대해 사퇴 의사를 밝힌 위원 외에도 반발이 있던 것으로 알려진 탓이다.

한 관계자는 “당시 복지부가 다른 전문위원회 위원을 불러 회의를 진행하면서 앞으로도 사안에 따라 회의를 합쳐서 진행할 수 있다는 언급을 하는 등 가능성을 열어뒀다”고 전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