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84383 0562021061868884383 01 0101001 politics 7.1.4-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true 1624010400000

윤석열, 이르면 27일 대권도전 선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금 국민의힘 입당 거론은

국민에 대한 도리 아니다” 밝혀

‘잠재적 주자’ 최재형 감사원장

“조만간 생각 정리해 입장 표명”

세계일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르면 오는 27일 대권 도전을 선언한다. 국민의힘 입당 여부에 대해선 오락가락한 메시지를 반복하며 혼선을 빚고 있다.

윤 전 총장 측 이동훈 대변인은 18일 KBS 라디오에서 “(대권 선언) 날짜를 27일로 보고 있다”며 “일요일이라 실무적인 문제가 있다 보니 일정이 좀 늦춰지고 있는데 날짜는 그 언저리가 아닐까 싶다”고 밝혔다. 제3지대로 갈 가능성에 대해선 “(윤 전 총장은) 여전히 보수의 중심, 국민의힘이 중심이 돼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입당은 당연한 걸로 받아들여도 되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그래도 될 것 같다”고 했다.

하지만 이후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선 “입당 여부는 그(민심투어) 이후 판단할 문제”라며 입장을 번복했다.

윤 전 총장도 이날 TV조선과의 통화에서 “입당을 결심했다면 입당부터 하지, 뭐하러 국민 목소리부터 듣겠느냐”며 “지금 입당을 거론하는 건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고 밝혔다. 아직 입당 결심을 굳히지 않았다는 것이다. 여론과 국민의힘과의 관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하겠다는 메시지로 해석된다.

이 대변인은 민심투어 구상에 대해선 “시장 다니며 어묵 먹는 것이 아니다. 영향력 있는 분들을 만나 다양한 목소리를 듣겠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과거 정치 행태라고 꼬집은 것에 대한 반박으로 보인다.

세계일보

최재형 감사원장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야권의 잠재적 대권주자인 최재형 감사원장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대권 도전 여부와 관련해 “조만간 생각을 정리해 입장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곽은산 기자 silver@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