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84275 0352021061868884275 07 0701001 culture 7.1.4-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010051000

‘위키드’ 옥주현 컨디션 난조로 눈물…소속사 사과·환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7일 부산 공연에서

한겨레

뮤지컬 <위키드>에 출연 중인 배우 옥주현. 에스앤코 제공


뮤지컬 <위키드>에 출연 중인 배우 옥주현이 컨디션 난조로 배역을 제대로 소화하지 못했다고 제작사가 사과하며 해당 공연 관람료를 전액 환불하기로 했다.

공연계 관계자들 얘기를 들어보면, 옥주현은 지난 17일 부산 남구 드림씨어터에서 뮤지컬 <위키드> 공연 도중 목 상태가 갑자기 나빠져 주요 넘버(노래)를 제대로 부르지 못한 채 공연을 마쳤다. 옥주현은 공연 뒤 무대 인사에 눈물을 흘리며 관객들에게 사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제작사 에스앤코는 18일 에스엔에스(SNS)를 통해 “공연 2막에서 엘파바 역 옥주현 배우의 갑작스러운 컨디션 난조로 공연이 원활하지 못했던 점 깊이 사과드린다”며 “해당 공연은 별도 수수료 없이 예매처를 통해 순차적으로 전액 환불 처리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배우의 조속한 회복에 만전을 기하여 마지막 남은 약 일주일간의 공연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겨레

뮤지컬 <위키드> 제작사 사과문. 에스엔에스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작사 쪽은 “옥주현은 서울 및 부산의 병원에서 진찰을 받았지만 목 컨디션과 회복 상태를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19일 오후 2시 공연의 엘파바 역은 손승연으로 변경됐다.

그룹 핑클 출신인 옥주현은 2005년 <아이다>로 뮤지컬에 데뷔한 이후 국내 뮤지컬을 대표하는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시카고> <몬테크리스토> <엘리자벳> <레베카> 등 대형 뮤지컬의 주연으로 활동해왔다. 소설 <오즈의 마법사>를 비튼 내용의 뮤지컬 <위키드>에서 그는 주인공 초록 마녀 엘파바 역으로 출연하고 있다.

서정민 기자 westmin@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33살 한겨레 프로젝트▶‘주식 후원’으로 한겨레의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