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83566 1192021061868883566 03 0301001 economy 7.1.4-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24006863000

[CEO풍향계] '한국 직위 사임' 김범석…'광주사고 사죄' 정몽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CEO풍향계] '한국 직위 사임' 김범석…'광주사고 사죄' 정몽규

[앵커]

기업 CEO들의 일거수일투족을 살펴보는 'CEO 풍향계' 시간입니다.

해외사업에 집중하기 위해 한국 내 직위를 모두 사임한 김범석 미국 쿠팡 이사회 의장과 광주 철거건물 붕괴사고로 17명의 사상자를 내면서 고개를 깊이 숙인 정몽규 HDC그룹 회장 소식을 배삼진, 한지이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이천 쿠팡 물류센터에서 큰불이 난 시각, 쿠팡은 김범석 의장이 한국 법인 직위를 모두 내려놨다는 소식을 전했습니다.

쿠팡의 해외 진출 등 글로벌 경영에 전념하기 위한 목적이라는데요.

매력적인 기회가 오면 해외 진출도 검토할 것이라고 했는데 지금이 바로 그 시점인가요.

이달 일본 도쿄에서 쿠팡의 실험이 시작됐습니다.

국내에서 진행 중인 쿠팡이츠와 비슷한 서비스인데, 도시 곳곳에 소규모 창고를 두고, 생필품이나 식자재를 오토바이나 자전거, 도보로 30분 내로 배달해 주는 방식입니다.

파격적이라 미리 진출해 있던 딜리버리히어로와 우버도 긴장의 눈초리일 것 같네요.

싱가포르에서도 직원 채용에 들어갔죠. 렌털 사업확장을 위해 정관도 추가했는데요.

쿠팡이 뉴욕 증시 상장 이후 확보한 5조 실탄으로 거침없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는 평가입니다.

김 의장, 최근 미국 경제지 포춘의 주요 연사로 초청받아서는 고객들이 이제는 쿠팡이 없는 삶은 살 수 없는 세상을 만드는 게 쿠팡의 미션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국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메기 역할을 자처하겠다는 거죠.

글로벌 무대에서 김 의장의 파괴적인 혁신이 통할지 지켜볼 일입니다.

정몽규 HDC현대산업개발 회장, 요즘 하늘이 캄캄하게만 보일 것 같습니다.

광주 철거건물 붕괴사고로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하자 이튿날 곧바로 달려가 고개를 숙였습니다.

시공사인 HDC 입장에서는 난감할 수밖에 없습니다.

철거는 다른 업체에 맡겼는데, 하청에 재하청까지 이어지면서 정작 철거작업을 한 업체는 무자격으로 알려졌습니다.

관리·감독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가 없는 겁니다.

중대재해처벌법은 피하게 됐지만, 마음 한켠은 무거울 수밖에 없습니다.

정 회장은 직접 사고 현장을 찾아 유명을 달리하신 분들의 명복을 빌었습니다.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앞두고 코로나 팬데믹 상황이 터지면서 고배를 마셨는데, 또 다른 사업을 고민해야 하는 상황에서 사망재해까지 발생해 운신의 폭은 줄어들게 됐습니다.

모르고 그랬을까요, 알면서도 모른 척했을까요. 박문덕 하이트진로 회장이 공정거래위원회부터 고발당했습니다.

박 회장은 대기업 집단 지정 자료를 제출하면서 고의로 계열사 6곳과 친족 7명을 빠뜨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공정위는 모를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박 회장이 편입되지 않은 사실을 보고 받고서도 누락을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보고하지 않은 회사들은 소주나 맥주병에 붙는 라벨과 포장 상자를 납품하는데, 조카들이 운영하고 있죠.

하이트진로와 내부거래 비중이 90% 안팎인데, 이렇게 빠진 회사들은 총수 일가 사익편취 규제망 밖에서 내부거래를 할 수 있었습니다.

하이트진로 측은 해당 계열사가 독립경영을 하고 있어서 고의적으로 은닉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해명했습니다.

박 회장은 2003년 다수 지정자료 제출 경험이 있고, 허위제출 혐의로 경고를 받은 전력이 있죠.

이런 누락 행위가 공정거래법상 2년 이하의 징역형도 가능하다는 점에서 더 신중할 필요가 있겠네요.

5조를 투자해 10배로 부풀리겠다. 박정호 SK텔레콤 대표의 포부입니다.

오는 11월 SKT에서 인적 분할되는 SKT 투자회사의 자산가치는 26조 원 정도 됩니다.

매년 30%씩 늘려 2025년 75조, 현재보다 5배 가치로 불려 놓겠다는 말입니다.

투자금은 자산 유동화와 자회사 배당금, 대출·펀드 등으로 확보할 예정입니다.

일단 자회사인 SK하이닉스와의 시너지 창출이 핵심입니다.

메모리 분야뿐 아니라 반도체 토털 솔루션 공급자가 되겠다고 한 점에서 파운드리 등 신산업 발굴도 포함된 것으로 보입니다.

빅 테크인 웨이브와 11번가, 티맵 모빌리티 등 라이프 플랫폼 영역을 넓히고, 디지털 헬스케어와 양자암호 보안, 블록체인 등 딥테크인 ICT도 더 투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11번가와 지분투자 약정을 맺은 아마존 등 해외 전략적 투자자를 핵심 자회사 주요주주로 적극 유치하고, 해외직구 시장을 장악하겠다는 계획도 내놨는데요.

연말 원스토어를 시작으로 ADT캡스, 티맵 모빌리티 등 5개 자회사 역시 차례로 상장하고, 기업가치도 끌어올리겠다는 복안인데요.

인수합병과 투자 전략가로 정평이 나 있는 박 대표가 또 다른 성공스토리를 쓸지 주목됩니다.

요즘 백신 접종이 속도를 내면서 1차 접종자가 1,400만 명을 돌파했습니다.

다음 달에는 완화된 거리두기도 적용될 예정이죠. 일상 회복이 가까워졌다는 점에서 그간 미뤄뒀던 소망을 다시금 계획해 보는 건 어떨까요.

이번 주 CEO풍향계는 여기까지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