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흐뭇한 김태형 감독 "장원준, 손끝에 공이 붙는다고 한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두산 투수 장원준
[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원=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장원준(36·두산 베어스)이 부상과 부진의 터널에서 빠져나오고 있다.

장원준은 1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삼성 라이온즈와 벌인 프로야구 홈 경기에서 4-1로 앞선 8회초 2사 2루부터 1⅓이닝을 1실점으로 막아 6-2 승리를 지켰다.

개인 통산 첫 세이브도 수확했다. 2004년 데뷔해 리그 정상급 선발투수로 활약하며 통산 129승을 거둔 장원준이 세이브를 거둔 것은 처음이었다.

2019년부터는 세이브는커녕 승리도 없었다. 부상과 부진으로 1군보다는 2군에 머문 시간이 길었던 탓이다.

이제 장원준은 경기의 끝을 믿고 맡길 수 있을 만큼 상태가 좋아졌다. 구속도 시속 144㎞까지 올라왔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18일 경기도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kt wiz와 경기하기에 앞서, 장원준의 좋아진 모습을 크게 반겼다.

김 감독은 "공 끝도 좋아졌다. 잠깐 장원준과 이야기했는데, 손끝에 공이 붙는 느낌이라고 한다. 옆에서 봐도 그렇다"며 "밸런스가 좋아졌고, 자기가 마음먹은 대로 공이 가는 게 얼마나 좋을까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공이 생각대로 안 가면 얼마나 답답했겠나"라고 장원준의 마음을 헤아리면서 "이 정도 페이스로 던진다면 팀에도 굉장히 도움이 많이 되지 않을까"라고 기대했다.

장원준은 올 시즌 천천히 컨디션을 끌어 올렸다. 좌투수라는 점을 이용해 중간 계투 중에서도 좌타자를 상대하는 스페셜리스트로서 한두 타자만 상대하고는 했다.

그렇기 때문에 전날 삼성전에서 1⅓이닝을 던진 것은 뜻깊은 의미가 있다.

김 감독은 "원준이가 초반 팽팽한 상황에 올라왔을 때 투수코치가 부담스러웠다고 한다"며 "그러다가 경기가 어느 정도 기울어진 상황에서 길게 던졌는데 밸런스가 굉장히 좋았다고 한다"고 떠올렸다.

이어 "원준이는 그런 상황에서 밸런스를 되찾고 싶다고 했다는데, 그런 상황이 계속 나올 수는 없었다. 하지만 계속 던지면서 점점 좋아졌다"며 "오른손 타자도 상대할 수 있으니 앞으로는 1이닝 정도는 길게 가면 좋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장원준은 전날 경기 후 "불펜 1년 차로서 배우는 게 많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 말을 전해 들은 김 감독은 "불펜을 처음 한다는 말보다는 재기한다는 말이 더 맞는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장원준은 최고의 투수였다가 무릎·허리 부상으로 2군에서 재활을 했고, 지금은 불펜에서 던지고 있다"며 "어떤 보직이든 자기 역할을 충실히 하면서 컨디션을 되찾고 있는데, 마운드에 서는 자체로 기분 좋지 않을까"라며 함께 기뻐했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